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외무성, 반핵단체 노벨평화상 수상에 이틀 늦은 논평

송고시간2017-10-09 09:01

"핵 군축·비확산 인식 확산 기쁘게 생각"

일본 외무성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외무성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핵무기에 반대하는 비정부기구(NGO) 단체 연합체인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이 선정된 지 이틀 만에 논평을 내놨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8일 심야에 외무보도관 논평을 내고 "ICAN의 활동은 일본 정부 어프로치(접근 방식)와는 다르지만, 핵 폐기라는 목적은 공유하고 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국제사회에서 핵 군축·비확산을 향한 인식이 확산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논평은 "노벨 위원회는 수상 발표 중 북한의 핵 개발을 언급했다"며 "국제사회와 연대해 모든 수단에 의한 압력을 최대한으로 높여 북한의 정책을 바꿔나갈 필요가 있다"고 일본 정부 입장을 강조했다.

이어 "냉엄한 안보환경에 대한 냉정한 인식을 바탕으로 비핵무기국뿐만 아니라 핵무기국의 협력도 얻어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핵 군축·비확산의 대응을 진행해 가는 것이야말로 진정으로 핵무기 없는 세계를 목표로 하면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논평은 "히로시마(廣島), 나가사키(長崎) 피폭자들은 피폭의 실상을 세계에 전해왔다"며 "핵무기 폐기를 위한 피폭자·피폭지의 오랜 노력에 대해 이 기회에 다시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노벨 위원회가 지난 6일 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하자 일본 내 원폭 피해자단체는 곧바로 환영의 뜻을 나타냈지만 일본 정부는 당시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아 대조를 이뤘다.

이 때문에 세계 유일의 피폭국이면서도 지난 7월 유엔총회에서 채택된 유엔 핵무기금지협약에 참가하지 않는 등 이중적 접근이 부각될 수밖에 없어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관측이 일었다.

논평은 지난 8일 오후 11시 32분께 발표됐으며 이틀이나 늦은 이유에 대해 외무성 관계자는 "내부 조정에 시간이 걸렸다"고 아사히신문에 말했다.

2017년 노벨평화상에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
2017년 노벨평화상에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

(제네바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2017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세계 101개국 소속 468개 NGO로 구성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의 ICAN 본부에서 베아트리스 핀(가운데) 사무총장과 대니얼 혹스턴 조정역(왼쪽) 등 ICAN 책임자들이 노벨상 수상을 축하하며 ICAN 로고가 담긴 배너를 들고 있는 모습.
bulls@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