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태용호, 모로코전도 '변형 스리백'으로 승부

송고시간2017-10-09 07:57

임창우·이청용 좌우 윙백 가동…송주훈·김기희 스리백 선발

기성용 선발 여부는 '고민 중'…부상 경계

애국가 부르는 대한민국
애국가 부르는 대한민국

(모스크바=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 대 러시아의 경기. 신태용 감독(오른쪽)을 비롯한 대표팀 코치진이 경기 시작 전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7.10.8
saba@yna.co.kr

(빌/비엔<스위스>=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지금은 플랜A가 아니라 플랜B를 연습하는 상황입니다. 모로코전에도 '변형 스리백' 전술로 나설 예정입니다."

신태용(47)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시간으로 10일 오후 10시30분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리는 모로코와 두 번째 원정 평가전에 러시아전에서 가동한 '변형 스리백' 전술을 다시 꺼내 들기로 했다.

신 감독은 9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과 만나 "모로코전의 포메이션은 크게 바뀔 것은 없다"라며 "좌우 풀백 자원이 없기 때문에 원하는 플레이를 돌릴수 있는 살황이 아닌 만큼 가동할 수 있는 자원을 바탕으로 경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왼쪽 풀백 자원이었던 윤석영(가시와 레이솔)이 허벅지 햄스트링으로 대표팀에서 빠지면서 전형적인 포백(4-back) 전술을 구사하기 어려워짐에 따라 '변형 스리백' 전술을 꺼내 들었다.

'변형 스리백'은 기본적으로 스리백을 가동하지만 중앙 수비수인 장현수(FC도쿄)가 상황에 따라 수비형 미드필더와 중앙 수비로 역할을 옮기는 '포어(Fore) 리베로'를 맡는 것이다.

장현수가 수비수로 나설 때는 스리백이 되지만 전방으로 올라섰을 때 좌우 윙백이 수비진에 가담해 순간적으로 포백으로 전환되는 전술이다.

신 감독은 '변형 스리백' 전술이 러시아전에서 어느 정도 효과를 냈다고 판단해 대표팀의 '플랜B'로 정해 이번 모로코전에 다시 가동하기로 했다.

더불어 신 감독은 이번 두 차례 원전 평가전에 나선 23명의 선수 가운데 골키퍼 3명을 제외한 20명의 필드플레이어에게 모두 출전 기회를 주겠다는 생각이다.

변화의 중심은 수비라인다.

러시아전에는 스리백으로 권경원(톈진 취안젠)-장현수(FC도쿄)-김주영(허베이 화샤)이 나섰지만 모로코전에는 장현수를 중심으로 좌우 수비수에 송주훈(나가타)과 김기희(상하이 선화)를 출전시키겠다고 예고했다.

윙백에도 변화를 준다. 왼쪽 윙백으로 나섰던 김영권(광저우 헝다) 대신 임창우(알 와흐다)를 모로코전에 투입해 오른쪽 윙백으로 변신한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과 호흡을 맞추기로 했다. 여기에 중앙 미드필더에 김보경(가시와 레이솔)을 선발로 내보내고 골키퍼도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에게 맡길 계획이다.

신 감독은 다만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선발 출전 여부는 최종훈련 때까지 지켜볼 생각이다. 부상에서 회복됐지만 아직 체력적으로 완전치 않아 부상 우려가 있어서 선발과 교체출전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

신 감독은 "모로코전 결과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내 머리안에 있는 과정을 통해 월드컵 로드맵을 만들어가야 한다"라며 "내가 하고자 하는 플레이를 선수들에게 주문하면서 최종 로드맵을 만들어나갈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