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FL무릎꿇기'에 박차고 나간 美부통령…트럼프 "내가 지시"

송고시간2017-10-09 04:51

펜스 부통령, 곧장 "트럼프 입장 지지" 트위터

무릎꿇기 퍼포먼스를 하는 NFL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 선수들
무릎꿇기 퍼포먼스를 하는 NFL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 선수들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일부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이 국가연주 때 '무릎 꿇기' 행동으로 국민의례를 거부하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경기 관람석을 박차고 나갔다고 미 언론들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아내 캐런과 함께 인디애나 주에서 열린 인디애나폴리스 콜츠(Colts)와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의 NFL 경기장을 찾았다.

펜스 부통령 부부가 나란히 한쪽 가슴에 손을 얹고 국민의례에 동참하는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다.

그렇지만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선수 20여 명은 국가연주 때 한쪽 무릎을 꿇어 저항의 뜻을 드러냈고, 펜스 부통령은 곧바로 관람석에서 일어나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선수들의 경기는 관람하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홈팀인 인디애나폴리스 콜츠 선수들은 '무릎 꿇기' 행동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인디애나 주지사 출신이다.

국민의례를 하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부부
국민의례를 하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부부

[AP=연합뉴스]

펜스 부통령은 곧바로 트위터를 통해 이런 사실을 전하면서 "미 국가와 국기, 군인들에게 불경스러운 어떤 이벤트에 대해서도 예의를 갖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NFL 선수들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무릎 꿇기로 조국에 무례를 보인다면 경기장을 떠나라고 펜스 부통령에게 지시해뒀다"면서 "펜스와 아내 캐런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애초 '무릎 꿇기'의 진앙 격인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선수들의 퍼포먼스를 어느 정도 예견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정치적으로 계산된 행동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포티나이너스의 쿼터백을 지낸 콜린 캐퍼닉이 소수인종에 대한 경찰의 폭력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한쪽 무릎을 꿇는 퍼포먼스를 연출하면서 NFL 선수들의 국민의례 저항이 확산한 바 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비속어를 써가며 비난하면서 '무릎 꿇기'에 나선 NFL 선수의 퇴출을 요구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