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열악한 베네수엘라 교도소 실태취재 기자 3명 체포됐다가 석방(종합)

송고시간2017-10-09 04:57

이탈리아·스위스 기자 2명, 베네수엘라 반정부매체 기자 1명 구금

베네수엘라 당국에 체포된 언론인 3명. [EPA=연합뉴스)

베네수엘라 당국에 체포된 언론인 3명.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에서 열악한 교도소 환경을 취재하던 언론인 3명이 체포됐다가 풀려났다.

베네수엘라 전국언론인협회(SNTP)는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2명의 외국인 기자와 1명의 베네수엘라인 기자가 법원 심리를 받은 뒤 풀려났다고 밝혔다.

앞서 베네수엘라 북부에 있는 교도소의 실태 보도를 준비 중이던 이탈리아 국적의 로베르토 디 마테오, 스위스 국적의 필리포 로시, 베네수엘라 국적의 헤수스 메디나는 지난 6일 당국에 체포됐다.

이들은 정식 등록을 마치고 카메라맨 등과 함께 북부 아라과 주에 있는 토코론 교도소에 들어간 후 교정당국 관계자들에게 연행됐다.

당국은 세 기자가 허락 없이 교정시설을 촬영하기 위해 영상 녹화 장비를 반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세 기자는 법원 심리에서 당국의 규정을 충실히 이행했다고 반박, 기소 없이 석방됐다.

이탈리아와 스위스 국적의 언론인이 어느 회사에 소속돼 있는지 공개되지 않고 있지만 베네수엘라 기자는 반정부 온라인 매체인 돌라르투데이에서 일하는 사진기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언론단체들은 뒤로 돌아선 채 수갑을 찬 언론인 3명을 군인 2명이 지키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언론인 3명은 연행 당시 소지하고 있던 휴대전화와 카메라 등을 압수당했다.

SNTP는 이들이 구금 당시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았으며, 건강상태도 양호하다고 전했다.

이탈리아와 스위스 대사관 측은 영사 조력을 위해 당국과 물밑 접촉을 벌였다.

베네수엘라 교정시설은 과밀한 데다 재소자들이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지난해 한 인권단체가 자체 조사한 결과를 보면 베네수엘라 전국 각지에 있는 교도소의 공식 수용 인원은 3만5천 명이지만 실제로는 8만8천 명의 재소자가 수감돼 있는 것으로 파악된 바 있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