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중생 딸 친구 살해·유기…30대 남성 영장 신청

송고시간2017-10-07 10:59

강원 영월 야산서 시신 발견…경찰, 범행동기 조사

서울 중랑경찰서 깃발
서울 중랑경찰서 깃발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경찰이 여중생 딸의 친구를 살해한 30대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살인·사체유기 혐의로 이 모(35)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딸의 친구인 중학생 A(14) 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야산에 내다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30일 A 양 부모로부터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 양의 행적을 확인하던 중 이 씨가 범행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이어 지난 5일 이 씨를 서울 도봉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검거했다. A 양의 시신은 강원 영월의 야산에서 발견됐다.

검거 당시 이 씨와 딸은 수면제를 과다복용한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두 사람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이 씨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정상적인 대화를 할 수 없는 상태"라며 "이 씨의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자세히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