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성공단에 전기 넣어라" 고속도 휴게소 화장실에 사제 폭발물

송고시간2017-10-07 10:51

경찰 "열 가하면 터질 듯"…자작극 가능성에 무게, 신고자 붙잡아 조사


경찰 "열 가하면 터질 듯"…자작극 가능성에 무게, 신고자 붙잡아 조사

(함양=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88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에서 사제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고속도로 화장실서 발견된 사제 폭발물 추정 의심 물체
고속도로 화장실서 발견된 사제 폭발물 추정 의심 물체

(함양=연합뉴스) 88고속도로 모 휴게소 남자 장애인 화장실 내 변기 옆에서 발견된 사제 폭발물 추정 의심 물체. 2017.10.7 [함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경남 함양경찰서는 지난 6일 오후 8시께 88고속도로 대구 방향 모 휴게소 남자 장애인 화장실 내 변기 옆에 사제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체가 놓인 것을 서 모(41) 씨가 발견해 고속도로 휴게소 직원에게 신고, 수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사제 폭발물 추정 물체는 BB탄 총기 충전용 가스통 10개를 검은색 테이프로 묶어 놓은 것이다.

가스통 사이에 끼워둔 A4 용지에는 '10월 20일까지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라. 안 보내면 대한항공을 폭파'라고 적혀 있었다.

경찰과 군은 폭발물 처리로봇을 투입해 의심 물체를 수거해 분석 중이다.

경찰은 "폭발물 의심 물체에 기폭 장치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열을 가하면 터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폭발물을 발견해 신고한 서 씨가 자작극을 벌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특수협박 혐의로 검거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서 씨가 이전 광주에서 지하철 화장실 모의 총포 발견 신고 전력 등도 의심돼 서 씨 주거지로 형사팀을 급파했다.

서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미연방공화국 CIA 요원이라고 횡설수설한 후 현재 입을 다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서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고속도로 화장실서 발견된 사제 폭발물 추정 의심 물체
고속도로 화장실서 발견된 사제 폭발물 추정 의심 물체

(함양=연합뉴스) 88고속도로 모 휴게소 남자 장애인 화장실 내 변기 옆에서 발견된 사제 폭발물 추정 의심 물체. 2017.10.7 [함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