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신문 "촛불항쟁 1년…南집권세력 배신적 망동"

송고시간2017-10-07 10:48

지난달 23일 평양에서 열린 '반미대결전 총궐기 군중집회' 모습

지난달 23일 평양에서 열린 '반미대결전 총궐기 군중집회' 모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촛불항쟁으로 남한의 정권이 바뀌었지만, 보수정권의 '반역 정책'은 되풀이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촛불투쟁은 결코 끝나지 않았다'는 제목의 개인필명 정세논설에서 "남조선 인민들이 항거의 촛불을 추켜든 때로부터 1년이 되어오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남조선 인민들의 촛불항쟁은 응당한 결과로 이어지지 못하였다"며 "남조선에서 촛불투쟁 성과들이 파괴되는 속에 보수정권의 반역정책들이 그대로 되풀이되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것은 촛불민심을 대변한다고 하면서 등장한 현 남조선 집권세력의 배신적 망동의 필연적 결과"라고 강변한 뒤 우리 정부의 대북·대미정책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추가 배치 등을 거론하면서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이날 '전쟁광들의 파렴치한 도발 타령'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이번 연휴 기간 이뤄진 정경두 함참의장의 최전방 부대 시찰과 이어진 해군·공군참모총장의 서북도서 방어태세 점검 등을 거론한 뒤 "북침전쟁 도발의 불집을 터뜨리기 위한 고의적이며 계획적인 책동"이라며 "미국 상전만 믿고 무분별한 도발에 나서다가는 남조선 전역이 쑥대밭이 될 수 있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