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사시 피할 곳이 없다…전남 읍면동 70% 대피시설 없어

송고시간2017-10-07 10:26

도민 53% 대피 못해, 황영철 "면단위도 대피시설 설치해야"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읍·면·동 10곳 중 7곳에는 전쟁 등 유사시 주민이 대피할 수 있는 시설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전남 도민 190만명 중 53%에 해당하는 100만명이 대피할 곳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대피소 현황 자료를 보면 전남 323개 읍·면·동 중 225곳(69.7%)에 대피시설이 없다.

민방위 대피훈련
민방위 대피훈련

강원 화천군 대피훈련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피소는 있으나 수용 인원이 주민등록 인구에 미달하는 곳도 275개에 달하면서 전체 도민의 53%가량인 100만8천여명은 대피할 곳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 광역지자체 가운데 대피시설이 없는 읍·면·동 비율은 전남 다음으로 충남(63.2%), 전북(60.6%), 경북(60.6%), 경남(55.6%) 등 순으로 높았다.

광주는 95개 동 가운데 90.5%인 86곳이 대피소를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적으로 대피소가 없는 곳을 포함해 수용 인원이 주민등록 인구에 미달하는 곳은 1천927곳으로, 국민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1천88만2천여명은 전쟁 등 유사시 대피할 곳이 없는 상황이라고 황 의원은 주장했다.

행정안전부 민방위 업무지침에서는 대피시설 지정 기준을 읍 또는 동 이상으로 한정했다.

황 의원은 "행정안전부는 면 단위 지역은 대피소로 지정할 수 있는 대형건물 등이 부족해 대피시설 기준에서 제외했다고 밝혔지만, 현실과 괴리가 크다"며 "국민의 안전에는 도시와 농촌의 차이가 없는 만큼 업무지침을 개정해 면 단위에도 대피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