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전 귀경길 고속도로 '원활'…경부선 오후 1시 정체 예상

송고시간2017-10-07 08:46

서울-주요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서울-주요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추석 연휴 8일째인 7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가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 현재 전국 고속도로에서 시속 40㎞ 이하인 정체 구간이 없을 정도로 차량 소통이 잘 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아직은 통행이 원활하지만, 오전 9시에서 10시 사이에 상행선 혼잡 구간이 발생하기 시작해 오후 5∼6시에 혼잡이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휴 전 도로공사가 밝힌 노선별 상행선 혼잡예보에 따르면 이날 경부고속도로는 오후 1시, 영동고속도로·서해안고속도로는 오후 2시, 중부고속도로·양양서울고속도로는 오후 4시에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측됐다.

7일 도로별 혼잡예보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홈페이지 캡처]
7일 도로별 혼잡예보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홈페이지 캡처]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를 출발해 서울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20분, 목포 5시간 20분, 광주 4시간 30분, 울산 5시간 14분, 대전 1시간 40분, 강릉 3시간, 양양 2시간 20분 등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전날보다는 귀경길 차량이 다소 적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체도 덜할 것으로 장담하기는 힘들다"라며 "오늘도 자정은 돼야 정체가 완전히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