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보유 체코항공사 지분 해외업체에 매각

송고시간2017-10-07 08:50

트래블 서비스, KAL 보유 44%ㆍ체코 정부 보유 지분 20% 확보

대한항공 2013년 매입분, 트래블 서비스 CSA 최대주주로 부상

(프라하 AFP=연합뉴스) 대한항공이 보유한 체코항공(CSA) 지분이 해외업체에 매각된다.

체코 유니맥스 그룹 계열 체코 항공업체 트래블 서비스는 6일(현지시산) 대변인을 통해 대한항공이 보유한 CSA 지분 44%와 체코 정부 보유분 20%를 매입, CSA의 최대주주로 부상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대변인은 "현재 CSA 지분 34%를 보유한 트래블 서비스는 이번 추가 지분 매입으로 모두 97.74%의 지분을 확보, CSA의 최대주주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코 정부는 5일 동안의 재고 기간을 통해 정부 보유분에 대한 최종 매각 여부를 결정한다. 이 과정에서 정부 지분 매각을 하지 않으면 트래블 서비스의 지분 보유율은 78.74%에 머물게 된다.

지리 시마네 트래블 서비스 이사회 의장은 "이번 지분 확보는 현재 49대인 트래블 서비스의 항공기 운항 대수를 70∼80대로 늘려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현재 트래블 서비스는 '스마트윙스'라는 브랜드로 운항 중이다.

대한항공은 2013년 체코 정부로부터 당시 적자에 시달리던 CSA의 지분을 264만 유로(35억3천만 원)에 사들였다. 현재 운항 대수가 18대인 CSA는 대한항공과 트래블 서비스의 감독 아래 구조조정작업을 진행 중이다.

구조조정작업 결과 CSA는 지난해 1천만 유로(135억6천만 원)가량의 순익을 기록했으며, 올해도 연속 3년째 흑자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올 상반기 CSA의 승객수는 지난해보다 22% 늘어난 120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트래블 서비스의 승객수는 170만여 명으로 파악됐다.

sh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