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장애아동 재활시설서 한밤 불…38명 긴급대피

송고시간2017-10-07 05:42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7일 오전 1시 40분께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의 중증 장애아동 재활시설에서 불이 났다.

지하 보일러실에서 시작된 화재로 연기가 퍼지면서 이 시설에서 생활하는 장애아동 32명과 교사 6명 등 38명이 건물 밖으로 긴급히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아동 6명과 교사 1명 등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보일러실 일부를 태우고 약 40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보일러 모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연기 가득한 보일러실
연기 가득한 보일러실

(울산=연합뉴스) 7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의 한 중증 장애아동 재활시설의 보일러실에 화재로 발생한 연기가 가득 차있다. 2017.10.7 [울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hkm@yna.co.kr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