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北자금줄 기업' 43곳, 美 대북제재 명단에 포함해야"

송고시간2017-10-07 01:56

"말레이 소재 北정찰총국 위장기업 글로콤, 北에 군사부품 조달"

미사일 올려다보는 김정은
미사일 올려다보는 김정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발사 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지난달 1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유엔이 북한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로 파악한 북한과 중국, 말레이시아 등 국적의 57개 기업 가운데 43개가 아직 미국 국무부의 제재명단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유엔 대북제재 조사단에 의해 북한을 지원한다는 의혹을 받은 57개 기업 중 아직 국무부 제재 명단에 오르지 않은 대표적인 기업은 '글로콤', '원방무역', '배스트윈무역' 등이다.

글로콤은 북한 정찰총국이 운영하는 '팬 시스템스'의 위장업체로 말레이시아에서 군사 부품을 조달해 북한에 보내고 있다.

원방무역은 북한의 최대 석탄 운송업체로 역시 정찰총국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중국 기업인 배스트윈무역은 지난 8월 이집트 인근 해역에서 북한제 로켓 수류탄 3만 발을 싣고 있다가 이집트 당국에 압수된 북한 선박 '지선'호를 소유한 운송업체이다. 압수 당시 지선호는 캄보디아 국적으로 등록돼 있었다.

미국 안보 연구기관인 선진국방연구센터(Center for Advanced Defense StudiesㆍC4ADS)는 배스트윈무역의 소유주는 중국인 선시동으로, 그가 보유한 '단둥 동유안' 기업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에 전용될 수 있는 이른바 '이중용도' 물자의 최대 수출기업이라고 전했다.

선시동은 뉴욕 플러싱에 있는 '동유안 엔터프라이즈'의 최고경영자(CEO)라고 이 센터는 소개했다.

이 밖에 제일동부은행 등 중국기업이 북한에서 운영하는 몇몇 은행도 국무부의

제재명단에서 빠져 있다고 조사단은 지적했다.

유엔 조사단은 국무부가 이들 43개 북한 및 외국 기업을 제재 명단에 포함하도록 미 의회를 통해 압박하고 있다.

미 의회는 트럼프 정부가 그동안 북핵 해법의 키를 쥔 중국의 눈치를 보느라 충분한 대중 압박을 가하지 않았다며 트럼프 정부에 강력한 제재 이행을 촉구해왔다.

현재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상원의원은 북한 제품의 상위 10개 수입 회사를 겨냥한 법안을 추진 중이며, 크리스 밴홀런(민주·메릴랜드) 상원의원은 북한과 금융거래를 하는 모든 외국은행을 반드시 제재하도록 하는 법안을 마련하고 있다.

[제작 이태호]

[제작 이태호]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