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캘리포니아, 불법체류자 보호 '피난처주' 됐다…트럼프에 반기

송고시간2017-10-06 21:17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제리 브라운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맞서 불법체류자를 보호하기 위한 이른바 '피난처주'(Sanctuary State) 법안에 서명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 주 경찰이 이민 신분을 심문하거나 연방 당국의 불법체류자 단속 활동에 가담하지 않을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브라운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지금은 캘리포니아의 불법체류자와 가족들에게 불확실한 시간이다. 이 법안은 공공 안전 보호를 위한 균형을 유지하는 한편 두려움에 떨며 하루를 보내는 가족들에게 안정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캘리포니아 주 상원은 지난 4월 이 법안을 표결에 부쳐 27대 12로 통과시켰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는 이 법안으로 캘리포니아주가 더 위험해졌다고 경고했다. 데빈 오말리 미 법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외국인 범죄자들이 다시 거리로 돌아가 공공 안전과 국가 안보, 법 집행을 해칠수 있는 법안을 성문화했다"며 캘리포니아 주지사의 결정을 비판했다.

캘리포니아 주에는 230만명의 불법 체류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피난처주' 법안에 서명한 뒤 기자회견을 연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 [AP=연합뉴스]

'피난처주' 법안에 서명한 뒤 기자회견을 연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 [AP=연합뉴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