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핵단체 노벨평화상 수상, '북핵해결' 국제관심 높일까

송고시간2017-10-06 21:04

정부 관계자 "북핵에 대한 경각심 고조 측면서 좋은 일"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의 베아트리체 핀 집행이사(왼쪽) 등 ICAN 관계자들이 6일 스위스 제네바의 사무실에서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의 베아트리체 핀 집행이사(왼쪽) 등 ICAN 관계자들이 6일 스위스 제네바의 사무실에서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핵무기에 반대하는 비정부기구(NGO) 단체 연합체인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이 6일 올해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됨에 따라 북핵 해결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더욱 높이게 될지 주목된다.

세계 101개국 소속 468개 NGO로 구성된 ICAN은 지난 7월 7일 유엔총회에서 채택된 '유엔 핵무기 금지협약'의 성안을 주도할 정도로 국제적인 이목을 끌고 있다.

특히 ICAN은 이번 수상을 기회 삼아 최대한 많은 국가가 유엔 핵무기 금지협약에 서명하고 비준하도록 압박하겠다고 향후 활동 방향을 밝혀 북한 핵문제에 대한 국제적인 경각심을 높이는데 일조할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노벨위원회(노벨위)가 ICAN의 수상 배경을 설명하면서 "몇몇 국가들은 핵무기를 현대화하고 있고, 북한이 전형적인 예가 되고 있듯이 더 많은 국가가 핵무기를 구하려 시도하는 실재적 위험이 존재한다"라고 북한을 특정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노벨위는 1985년 핵전쟁방지국제의사회(IPPNW), 2005년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당시 IAEA 사무총장에 각각 평화상을 주고, 2009년 '핵무기없는 세계'를 추구하겠다고 선언했다는 이유만으로 집권 1년차의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에게 평화상을 안긴데서 보듯 핵무기 문제에 큰 관심을 보여왔다.

그런 노벨위가 올해 ICAN을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한데는 핵무기 개발 수준의 최정점에 와 있는 북한이 중요한 고려 요소가 됐을 것으로 분석된다.

2006년부터 지난달까지 6차례 핵실험을 단행한 북한은 21세기 들어 유일하게 핵실험을 한 나라인데다 최근 연쇄 탄도 미사일 실험 및 핵실험, 주변국가에 대한 위협적 언사로 국제 안보에 중대한 위협요소로 부상했다는데 대해 국제사회에 별다른 이견이 없기 때문이다.

AP통신이 "북한의 공세적인 핵무기 개발과, 이란 핵 프로그램을 억제하는 합의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속된 비판을 두고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상이 주어졌다"고 보도하는 등 여러 외신들은 ICAN의 수상 배경으로 이란 핵합의 파기 위기와 함께 북핵 문제를 거론했다.

2008∼2009년 제네바 주재 차석대사로 근무하며 핵비확산 및 핵군축 문제에 관여했던 임한택 한국외국어대학교 초빙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에 정면으로 도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벨위원회가 국제사회의 경각심을 일깨우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임 교수는 "최근 북핵 문제가 너무 심각해지니까 노벨위원회 측에서 다시 한번 핵문제에 대해 경종을 울리려 한 것 같다"며 "북핵 문제가 계속 악화하면 동북아와 전세계에서 핵확산을 초래할 단초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도 "반핵단체에 노벨 평화상을 준 것은 핵문제 해결에 대한 국제적 여론이 확산한 상황이 반영된 것 같다"며 "북핵 위기가 국제적 현안이 된 상태이니 경각심을 고조시키는 측면에서 좋은 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