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군 헬기, 중국 인접 지역서 추락…탑승자 7명 전원 사망(종합)

송고시간2017-10-06 19:07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 공군 소속 헬기가 6일 중국 접경 지역에 추락해 탑승자 7명이 모두 숨졌다고 인도 지뉴스 등이 보도했다.

지난해 3월 인도 포크란에서 열린 인도 공군 '아이언 피스트' 훈련에서 한 특수부대원이 Mi-17 헬기에서 건물로 강하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3월 인도 포크란에서 열린 인도 공군 '아이언 피스트' 훈련에서 한 특수부대원이 Mi-17 헬기에서 건물로 강하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 공군은 이날 오전 6시께 러시아제 Mi-17 V5 헬기가 동북부 아루나찰프라데시 주 양치에서 추락했다며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원인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헬기에는 공군 5명과 육군 2명 등 모두 7명이 탑승했으며, 접경 지역 산악지대에 있는 육군 부대에 보급품을 전달하고자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지상 5천m 상공에서 헬기에 실린 보급품 석유에 불이 붙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헬기 추락지점은 인도-중국 국경에서 12㎞ 떨어진 삼림으로 전해졌다.

아루나찰프라데시 주는 인도가 통치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 지역을 짱난(藏南·남티베트)이라고 부르며 9만㎢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한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