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캄보디아 '공포정치'에 야당 존립 위협…의원 절반 '해외도피'

송고시간2017-10-05 10:48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내년 7월 총선을 앞둔 캄보디아에서 야당이 와해할 위기에 처하고 있다.

32년째 권력을 쥐고 있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야당의 반국가 행위를 주장하며 사법처리의 고삐를 죄고 있기 때문이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훈센 캄보디아 총리[AP=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일간 크메르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 소속 국회의원 55명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해외에 체류하고 있다.

이중 일부는 지난달 3일 켐 소카 대표가 경찰에 반역 혐의로 체포된 이후 수사가 확대되자 출국했다. CNRP는 이런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소속 의원들은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있다.

무 속후아 CNRP 부대표는 자신이 체포될 수 있다는 말을 고위 정부 관료에게서 듣고 지난 3일 출국했다. 그는 "캄보디아에서 더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없다"며 AP 통신에 말했다.

앞서 훈센 총리는 2일 켐 소카 대표 체포에 대해 "반역자 단속의 시작일 뿐"이라며 "누구도 캄보디아 평화를 파괴하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9월 3일 경찰에 체포된 켐 소카 캄보디아구국당 대표(왼쪽)[AFP=연합뉴스]
9월 3일 경찰에 체포된 켐 소카 캄보디아구국당 대표(왼쪽)[AFP=연합뉴스]

훈센 총리는 4일에는 4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다친 2014년 시위를 돌연 거론하며 CNRP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최저 임금 인상을 요구한 당시 근로자들의 대규모 시위를 야당이 기획한 정부 전복 시도로 규정한 것이다.

훈센 총리는 지난달에는 "10년 더 집권하겠다"고 공언하고 CNRP가 반역행위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면 해체될 것이라고 말했다.

CNRP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44%의 득표율을 기록하자 다수당이 총리를 배출하는 내년 총선에서 여당을 상대로 박빙의 대결을 벌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현지 정국을 볼 때 야당이 제대로 선거를 치르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2018년 캄보디아 총선이 이런 환경에서는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