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가동' vs 野 '폐로'…日총선서 '원전제로' 논란 급부상

자민 "20~22% 분담", 희망·입헌민주·공명 "원전제로", 공산 "전면폐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의 10·22 총선에서 원전정책이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5일 현지 정치권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민주당 정권이던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후쿠시마(福島)원전에서 폭발사고가 난 뒤 '원전제로'를 선언하고 강화된 안전기준을 충족한 원전에 한해 재가동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2012년말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들어서는 새 규제 기준에 적합하다고 인정되면 재가동을 승인하기로 하는 등 원전 친화적으로 정책을 바꿨다.

아베 정권은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하기 전까지 전체 전력에서 약 30%를 차지하던 원전 비중도 2030년에는 20~22%로 유지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후쿠시마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가시와자키카리와(柏崎刈羽)원전 6,7호기에 대한 재가동 승인이 최근 이뤄지며 논란이 격화할 양상이다.

여당인 자민당은 지난 2일 발표한 중의원 선거 공약에서 '신 규제기준을 충족할 경우에는 원전이 위치한 지자체 등의 이해를 구하면서 재가동을 추진한다'고 명시했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은 '원전제로'를 정책목표로 내걸고 있지만, 구체적인 시점은 제시하지 않고 있다.

반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지사가 대표로 있는 '희망의 당'은 원전 신설 불허를 통해 '2030년까지 원전 제로'를 목표로 내걸었다.

다만 전력 수급난을 고려해 "원전의 노후화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안전성을 확인한 뒤 재가동이 가능한 원전은 활용한다"는 입장을 정리, 기존 원전의 활용에는 반대하지 않았다.

입헌민주당은 재가동은 인정하지만 2030년대에 원전제로를 달성하겠다는 민진당의 입장을 계승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산당은 지난 4일 발표한 공약에서 '원전 재가동 중지'를 명시하는 등 모든 원전에 대해 폐로 수순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시와자키카리와 원전
가시와자키카리와 원전[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0/05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