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준PO 1차전 시구자는 '우승 감독' 강병철

송고시간2017-10-05 09:52

2차전 시구는 배우 배정남…홈 1차전 선수단 동백 유니폼 착용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5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롯데 자이언츠가 기억에 남을 만한 '가을 잔치' 준비에 한창이다.

구단 역사상 두 차례뿐인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강병철 전 감독을 준플레이오프 1차전 시구자로 초청했고, 선수단은 '승리의 상징' 동백 유니폼을 입는다.

정규시즌 3위로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롯데는 8일과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릴 1·2차전에 강병철 전 감독과 배우 배정남이 시구에 나설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강 전 감독은 1984년과 1992년 롯데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안겼다.

2006∼2007년 롯데 감독을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은 강 감독은 '우승의 기운'을 선수단에 불어넣을 예정이다.

또한, 롯데는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붉은색 동백 유니폼을 착용해 우승을 향한 강한 염원을 표출한다.

롯데는 이번 시즌 동백 유니폼을 입은 날 높은 승률을 올렸다.

이에 맞춰 롯데는 관중들에게 붉은색 응원 봉투를 제공하고 붉은색 응원 막대, 대형 깃발을 동원해 응원전을 펼친다.

롯데의 준플레이오프 상대는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자로 정해진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