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기규제 반대하는 美공화당…"역시나 총기협회 후원금 독식"

송고시간2017-10-05 07:38

NYT "총기협회 후원, 상·하원 공화당 집중"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역대 최악의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 참사'가 터진 상황에서도 총기규제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것은 대표적인 로비단체 전미총기협회(NRA)의 정치적 영향력과 무관치 않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상·하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이 총기규제에 난색을 보이는 것은 NRA의 전폭적인 정치후원금과 맞물려 있다며 세부적인 후원금 내역을 보도했다.

집계 결과, 상원과 하원 모두 공화당 의원들이 후원금 상위 10위권을 독식했다.

상원에서는 존 매케인(애리조나·공화) 의원이 약 774만 달러(88억7천만 원), 하원에서는 프렌치 힐(아칸소·공화) 의원이 약 109만 달러(12억5천만 원)로 총기협회 후원금 1위를 각각 차지했다.

정치후원금 상위 100위권으로 범위를 넓히더라도 하원에서는 99명이 공화당 소속이었다. 민주당에서는 유일하게 샌포드 비숍(조지아) 의원이 41위로 이름을 올렸다.

상원에서는 52석을 확보한 공화당이 상위 51위까지 독차지했고, 민주당 소속 조 맨친(웨스트버지니아)·패트릭 리이(버몬트) 의원이 각각 52위와 53위를 기록했다.

이들 수치는 NRA가 연방의원별로 지원한 각종 후원금을 통틀어 집계한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대부분의 미국인이 더 강력한 총기규제를 지지하고 있지만, 공화당은 반대하고 있다"면서 "이는 NRA와 멀어질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