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태용호, 7일 러시아와 격돌…'결과-내용 두마리 토끼 잡는다'

송고시간2017-10-05 07:16

전원 해외파로 포지션 불균형…'스리백 전술 카드'

'사령탑 논란' 일으킨 히딩크 관람 예정…'신태용 감독 시험대'

러시아 및 모로코 평가전에 나서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지난 2일 출국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및 모로코 평가전에 나서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지난 2일 출국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하고도 '경기력 논란'과 '히딩크 감독 복귀설'에 흔들리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8 월드컵 개최국인 러시아 대표팀과 첫 평가전에 나선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7일(한국시간) 오후 11시 러시아 모스크바 VEB아레나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4위 러시아와 평가전을 펼친다.

러시아전은 신태용 감독 부임 이후 치르는 대표팀의 첫 평가전이다. 대표팀은 러시아전이 끝나면 8일 스위스로 이동해 10일 오후 10시 30분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아프리카의 '난적' 모로코(FIFA 랭킹 56위)와 두번째 평가전을 치르고 귀국할 예정이다.

이번 두 차례 원정 평가전은 '단순한 평가전의 차원'을 넘어섰다.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을 앞두고 대표팀의 지휘봉을 넘겨받아 2경기 연속 '무득점-무승부'를 따내며 힘겹게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냈다.

하지만 월드컵 본선 진출에도 팬들은 대표팀의 무기력한 경기력에 비난의 목소리를 냈고, 여기에 지난 6월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 대표팀 사령탑에 관심이 있다는 뜻을 대한축구협회에 전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신태용호는 사면초가에 휩싸였다.

일부 팬들은 '신태용 감독 하차-히딩크 감독 재영입'을 주장하며 시위에 나서기까지 했다.

이런 상황에서 월드컵 최종예선 이후 첫 평가전을 치르는 만큼 이번 러시아와 모로코로 이어지는 유럽 원정 2연전은 평가전 차원을 넘어 신 감독에 대한 '중간평가'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더군다나 러시아 평가전 성사에 힘을 보탠 히딩크 감독이 직접 경기장에서 대표팀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어서 신 감독으로서는 부담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대표팀은 K리그 클래식의 대표팀 조기소집 협조와 치열한 순위 싸움을 배려해 국내파 선수들을 제외하고 23명 전원을 해외파 선수로만 꾸렸다.

이 때문에 왼쪽 풀백 등 일부 포지션에는 선수가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면서 신태용 감독은 평가전 준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일단 신 감독은 지난 2일 인천공항을 통해 러시아로 출국하면서 포지션 불균형은 '변칙 포메이션'으로 막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 두 차례 평가전에서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의 결심으로 결과와 내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신태용 축구 대표팀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신태용 축구 대표팀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신 감독은 러시아와 평가전을 앞두고 현지시간으로 4일 오후 첫 전술훈련에 나섰다.

왼쪽 풀백 전문요원인 윤석영(가시와 레이솔)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하면서 신 감독이 꺼낸 카드는 스리백(3-back) 전술이다.

신 감독은 러시아전에 대비한 첫 전술훈련에서 '3-4-3 전술'과 '3-4-1-2 전술'을 연마했다.

신 감독은 골키퍼를 제외한 20명의 선수를 두 팀으로 나눠서 자체 연습 경기를 펼치면서 모두 스리백 전술을 적용했다.

'3-4-3 전술조'에는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중심으로 좌우 날개에 권창훈(디종)과 손흥민(토트넘)이 배치됐고, 좌우 윙백에는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나섰다, 중앙 미드필더는 정우영(충칭 리판)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맡은 가운데 스리백은 권경원(톈진 취안젠)-장현수(FC도쿄)-김주영(허베이화샤)이 늘어섰다.

이에 맞선 '3-4-1-2 전술조'는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황일수(옌볜) 투톱에 김보경(가시와 레이솔)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았고, 좌우 윙백에 오재석(감바 오사카)-임창우(알와흐다)가 배치됐다. 중앙 미드필더는 박종우(알자지라)-남태희(알두하일)이 짝을 맞췄고, 스리백은 송주훈(니가타)-기성용(스완지시티)-김기희(상하이 선화)나 나섰다.

'캡틴'으로 복귀한 기성용은 소속팀에서 스리백의 중앙 수비를 맡은 적이 있고, 손흥민 역시 토트넘에서 스리백 가동 때 왼쪽 풀백을 소화한 적이 있는 터라 해외파 선수들에게도 스리백은 그리 낯설지만은 않다.

신 감독은 5~6일 훈련에서 베스트 11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이날 훈련에서는 코너킥 연습을 집중적으로 반복하면서 '세트 피스 득점력'을 끌어올리는데도 신경을 많이 썼다.

한편, 유럽 원정 평가전 2연전의 첫 상대인 러시아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1차전에서 만나 1-1로 비긴 바 있다. 그에 앞서 2013년 11월 평가전에서는 1-2로 패하는 등 역대 전적에서 1무1패로 한국이 뒤지고 있다.

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왼쪽)과 기성용.[연합뉴스 자료사진]

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왼쪽)과 기성용.[연합뉴스 자료사진]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