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르헨·우루과이·파라과이, 2030년 월드컵 공동개최 추진

송고시간2017-10-05 03:48

2030년 월드컵 공동개최 추진을 발표하는 남미 3개국 정상
2030년 월드컵 공동개최 추진을 발표하는 남미 3개국 정상

[EPA=연합뉴스]

(부에노스아이레스= AP·AFP 연합뉴스)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 파라과이가 2030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축구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들 남미 3개국 정상들은 4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대통령궁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대륙별 순환개최 규정에 따른다면 2030년 대회는 남미 순서다. 이 때문에 1930년 제1회 대회를 열었던 우루과이를 포함한 남미 국가들이 100년째를 맞는 2030년 대회 유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왔다.

2030년 대회에는 영국과 중국도 관심을 보이고 있어 대륙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인접국의 월드컵 공동개최는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이 유일하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