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탈루냐, 스페인 강력 반대에도 내주 초 '독립국가' 선언할 듯(종합)

송고시간2017-10-05 07:43

9일 자치의회서 투표결과 승인 관측…스페인 '자치권 몰수' 경고

EU 중재 노력에 카날루냐 "협상 용의", 스페인 "불법 협상 거부"

카탈루냐기 '에스텔라다'를 몸에 두른 바르셀로나 시민들
카탈루냐기 '에스텔라다'를 몸에 두른 바르셀로나 시민들

[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에서 분리·독립을 추진하는 카탈루냐 자치정부가 이르면 오는 9일(현지시간) 독립을 대내외에 선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복수의 카탈루냐 자치정부 관리들은 4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들에 카탈루냐 자치의회가 오는 9일 소집돼 분리독립 승인 안건을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카탈루냐 자치정부는 지난 1일 치러진 분리독립 찬반 주민투표에서 등록 유권자의 42%인 226만 명이 표를 행사했으며 잠정집계 결과 90%의 압도적 찬성률을 보였다고 밝힌 바 있다.

자치정부는 공식 집계가 끝나는 대로 투표결과를 자치의회에 제출하고, 의회는 이를 9일 전체회의를 열어 심의·의결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카탈루냐 자치의회는 분리독립 찬성파가 과반을 점하고 있어 투표결과를 승인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스페인 정부는 "애초에 투표 자체가 법적인 정당성이 전혀 없다"면서 자치권 몰수와 주도자들에 대한 사법처리 등 대응 수위를 높인다는 방침이어서 양측의 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과 카탈루냐의 갈등이 봉합의 실마리를 보이지 않고 극단적인 방향으로 치닫자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의 중재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EU 집행위원회의 프란스 티메르만스 부위원장은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유럽의회에 출석에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주민투표 강행은 법을 무시한 처사"라며 스페인 정부의 입장을 두둔하면서도 양측에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티메르만스 부위원장은 "스페인의 헌법적 질서 안에서 이번 사태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면서 "이제는 서로 대화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도 4일 밤 TV연설에서 "각계에서 중재 요구가 들어오고 있다. 우린 중재 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스페인 정부와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하지만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반박 성명에서 "정부는 불법적인 것을 놓고 어떠한 협상도 하지 않을 것이며 협박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대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카탈루냐 독립선언 임박 (PG)
카탈루냐 독립선언 임박 (PG)

[제작 조혜인] 사진합선/ 사진출처 AFP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