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틸러슨 사임설 보도한 NBC에 "가짜뉴스…사과해야"

송고시간2017-10-05 00:29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NBC뉴스는 가짜뉴스다. CNN보다도 더 부정직하다"고 말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자신과의 정책 충돌 등으로 지난 7월말 거의 사퇴 직전까지 갔으며, 이 과정에서 자신을 '멍청이'라고 부르는 등 악화한 감정을 여과없이 드러냈다는 NBC방송의 이날 보도를 정면으로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NBC방송에 대해 "좋은 보도에 대한 수치"라며 "(NBC의) 뉴스 시청률이 크게 떨어지는 게 당연하다"고 직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글이 올라온 지 얼마 안 돼 틸러스 장관은 성명을 통해 "대통령에 대한 헌신은 여전히 가능하다"며 불화설 및 사퇴설을 일축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또 트윗을 해 "NBC 뉴스 기사가 지금 막 틸러슨 장관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 의해 완전히 반박됐다"며 "그들은 미국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틸러슨에 '로켓맨과 협상 시간낭비·기운 아껴라"
트럼프 "틸러슨에 '로켓맨과 협상 시간낭비·기운 아껴라"

(워싱턴DC EPA=연합뉴스)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올린 트위터 글에서 "훌륭한 국무부 장관인 렉스 틸러슨에게 그가 '리틀 로켓맨'(북한 김정은)과 협상을 시도하느라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추가로 올린 트윗에서 "로켓맨을 잘 대해주는 것이 25년간 효과가 없었는데, 지금이라고 왜 효과가 있겠느냐"고 반문하고 "클린턴이 실패했고, 부시가 실패했고, 오바마가 실패했다"면서 "나는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bulls@yna.co.kr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