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 "사임 전혀 고려해본 적 없다" 사퇴설 공식 부인(종합)

송고시간2017-10-05 01:02

NBC "트럼프에 '멍청이' 비난, 7월 사퇴직전 가" 보도 전면 반박

"트럼프에 헌신 강해" 직접 성명 발표…트럼프도 "NBC 사과해야"

對北문제 공개갈등 트럼프-틸러슨 사임설·불화설 급봉합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과 장관직 사임 가능성을 제기한 NBC 방송의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전 직접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 자리를 사임하는 것을 전혀 고려해 본 적이 없다"면서 "내가 대통령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유용할 수 있다고 대통령이 느끼는 한 나는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NBC 보도를 "잘못됐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대통령과 우리나라의 성공에 대한 나의 헌신은 국무장관으로서 봉사해달라는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이던 날과 마찬가지로 강하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정책 목표는 사람들이 전통적으로 생각해온 틀을 깨는 것"이라며 "우리는 새로운 승리를 가져올 새로운 통치 방식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도 트윗을 통해 NBC의 보도를 '가짜 뉴스'라고 비난하면서 "NBC 뉴스 기사가 지금 막 틸러슨 장관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 의해 완전히 반박됐다"며 "그들은 미국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이 NBC방송의 이날 보도를 동시에 부인하며 갈등설을 봉합함에 따라 지난 1일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의 대북대화채널 가동 언급을 공개 면박하면서 급부상한 틸러슨 장관의 사임설은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게 됐다.

두 사람 갈등 상태의 봉합이 북핵 위기사태에 대한 미 정부의 향후 대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NBC 방송은 이날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 틸러슨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책 이견 등으로 인해 대통령을 공개 석상에서 "멍청이"라고 부르는 등 악화한 감정을 드러냈고, 지난 7월 말에는 거의 자진 사퇴 직전까지 갔다고 보도한 바 있다.

NBC 방송은 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비롯한 정부 고위관계자들이 틸러슨 장관을 만나 그와 트럼프 대통령 간의 긴장 상황을 풀고자 중재를 시도하고 연말까지 국무장관직을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고도 보도했다.

이미 이런 보도가 나오기 전부터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의 불화설은 심심찮게 나돌았다.

지난 1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중국을 방문 중이던 틸러슨 장관의 '대북 대화 채널 가동' 발언을 두고 "틸러슨에게 '꼬마 로켓맨'(김정은)과 협상을 시도하느라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렉스, 당신의 에너지를 아껴라.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면박을 주면서 틸러슨의 사임 가능성이 재부상했다.

틸러슨 "사임 전혀 고려해본 적 없다" 사퇴설 부인
틸러슨 "사임 전혀 고려해본 적 없다" 사퇴설 부인

(워싱턴DC EPA=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직접 성명을 발표(사진), "이 자리를 사임하는 것을 전혀 고려해 본 적이 없다"면서 "내가 대통령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유용할 수 있다고 대통령이 느끼는 한 나는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과 장관직 사임 가능성을 제기한 NBC 보도를 "잘못됐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대통령과 우리나라의 성공에 대한 나의 헌신은 국무장관으로서 봉사해달라는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이던 날과 마찬가지로 강하다"고 강조했다.
bulls@yna.co.kr

틸러슨 "대통령이 '유용할 수 있다'고 느끼는 한 이 자리에"
틸러슨 "대통령이 '유용할 수 있다'고 느끼는 한 이 자리에"

(워싱턴DC EPA=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국무부에서 직접 발표한 성명을 통해(사진) "이 자리를 사임하는 것을 전혀 고려해 본 적이 없다"면서 "내가 대통령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유용할 수 있다고 대통령이 느끼는 한 나는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과 장관직 사임 가능성을 제기한 NBC 보도를 "잘못됐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대통령과 우리나라의 성공에 대한 나의 헌신은 국무장관으로서 봉사해달라는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이던 날과 마찬가지로 강하다"고 강조했다.
bulls@yna.co.kr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