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 트럼프와 불화설·사임설 일축…"대통령에 헌신 강해"

송고시간2017-10-05 00:15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과 장관직 사임 가능성을 제기한 NBC 방송의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직접 발표한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헌신은 여전히 강하다"면서 "장관직을 사임하는 것을 고려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NBC 방송은 이날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 틸러슨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책 이견 등으로 인해 대통령을 공개 석상에서 "멍청이"라고 부르는 등 악화한 감정을 드러냈고, 지난 7월 말에는 거의 자진 사퇴 직전까지 갔다고 보도한 바 있다.

틸러슨 "사임 전혀 고려해본 적 없다" 사퇴설 부인
틸러슨 "사임 전혀 고려해본 적 없다" 사퇴설 부인

(워싱턴DC EPA=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직접 성명을 발표(사진), "이 자리를 사임하는 것을 전혀 고려해 본 적이 없다"면서 "내가 대통령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유용할 수 있다고 대통령이 느끼는 한 나는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과 장관직 사임 가능성을 제기한 NBC 보도를 "잘못됐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대통령과 우리나라의 성공에 대한 나의 헌신은 국무장관으로서 봉사해달라는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이던 날과 마찬가지로 강하다"고 강조했다.
bulls@yna.co.kr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