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만난 태국 총리, 북한의 숨은 자금줄 끊을까

송고시간2017-10-04 10:00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왼쪽)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AFP=연합뉴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왼쪽)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를 충실히 이행하기로 하면서, 태국이 자국 내 북한의 자금줄을 차단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4일 태국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쁘라윳 총리는 전날 정상회담 후 양국 간 안보 및 경제 분야 협력 등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특히 공동성명 6번째 항에는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메시지도 담았다.

성명은 "두 정상은 지난 1년간 북한의 전에 없이 많은 핵실험과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또한 양측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도록 모든 관련국이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엄격하게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회담 중에는 쁘라윳 총리가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고 북한을 대화창구로 유도하는 노력을 지지한다는 뜻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했다고 일간 '더 네이션'이 전했다.

공개된 회담 내용에서 북핵 관련 공조 부분은 원칙적인 수준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줄곧 북한과 끈끈한 관계를 맺어온 동남아시아 국가를 상대로 북한의 자금줄 역할을 하는 북한기업 등에 대한 제재를 요청한 가운데 이뤄진 만큼, 그동안 자국 내 북한기업 활동에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던 태국이 이번 회담을 계기로 다소나마 달라진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트럼프는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쁘라윳 총리를 3년 만에 처음으로 백악관에 초대한 데다, 회담 중에도 태국의 군부 통치와 민정 이양에 관해 어떠한 압박도 가하지 않다.

이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한반도 문제 등 주요 안보관련 이슈는 물론 미국의 대태국 무역적자 완화를 위해 최대한 협력을 끌어내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쿠데타 이후 태국의 민정이양과 인권보호를 강조하며 군사협력을 사실상 중단했던 버락 오바마 정권과는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태국 내에는 수도 방콕과 관광지인 파타야 등지에 복수의 북한 무역회사와 해운회사가 영업하고 있으며, 이들 북한기업들은 북한 고위층이 소비하는 고급 생활필수품을 조달하거나 현지에서 호텔 등을 운영하면서 김정은 정권의 숨은 자금줄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쁘라윳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요청했고, 지난 8월에는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을 태국에 보내 북한의 숨겨진 자금줄을 차단하라는 압박을 가하기도 했다.

당시 쁘라윳 총리는 '분쟁에 휘말리고 싶지 않다'는 표현으로 미국의 북한기업 폐쇄 요청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지만, 유엔 결의를 지지한다는 점은 강조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