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요타 첫 해외 생산기지 호주 공장, 54년 만에 폐쇄

송고시간2017-10-04 10:02

20일 GM 가동 멈추면 호주 자동차 제조업체 '전멸'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도요타 자동차가 첫 해외 생산기지로 54년 역사를 가진 호주 공장의 가동을 완전히 멈췄다.

도요타는 3일 호주 2대 도시 멜버른 인근의 알토나 공장 가동을 공식 중단하면서 호주 내 자동차 제조 역사를 마감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4일 보도했다.

3일 호주 도요타 공장에서 마지막으로 생산된 캠리[AP=연합뉴스]

3일 호주 도요타 공장에서 마지막으로 생산된 캠리[AP=연합뉴스]

알토나 공장에서는 이날 직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캠리 자동차가 마지막으로 생산 라인을 빠져나왔다.

이로써 호주 내 도요타 직원들은 공장 인력을 포함한 총 3천900명에서 판매와 유통을 주로 담당할 1천300명으로 대폭 줄게 됐다.

도요타는 해외 생산기지로는 처음으로 1963년부터 호주에서 자동차 생산을 시작했으며, 호주 내 생산은 2007년 약 15만대로 정점을 이뤘다.

빅토리아주 산업장관인 웨이드 누난은 "어느 모로 보나 빅토리아주 제조업 시대의 종말을 알리는 것으로 굉장히 슬픈 날"이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호주에서는 얼마 전까지 글로벌 업체들인 포드와 GM 홀덴, 도요타의 공장이 운영됐다.

그러나 호주달러 강세와 함께 성장의 한계 상황에서 2013년 호주 정부의 보조금 지급 중단 결정으로 고비용·저효율 구조의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직격탄을 맞았다.

결국, 이듬해부터 3사가 잇따라 공장 폐쇄 계획을 발표했으며, 가장 먼저 포드가 지난해 10월 가동을 중단, 91년에 걸친 호주 내 생산을 멈췄다.

유일하게 남은 GM 홀덴이 오는 20일 69년 역사의 호주 내 자동차 생산에 종지부를 찍으면 호주 자동차 제조업체는 전멸하는 셈이다.

이 경우 호주에서는 약 60개의 세계 자동차 업체가 연간 약 120만대의 시장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하게 된다.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