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고위급 차량 제외 급유 중단…주유소 차량 행렬 사라져"

송고시간2017-10-04 09:51

아사히 보도…"고위급 공통번호 '727' 이외 차량은 주유 불가"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북한이 지난달부터 조선노동당이나 정부, 군의 고급 간부 차량 이외에는 주유소에서 급유를 중단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에서 '727'로 시작하는 번호판을 단 자동차 이외에는 급유가 금지됐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727은 북한이 '전승절'로 기념하는 정전협정 체결일(1953년 7월 27일)을 상징하는 것으로, 김정은 당 위원장이 고위급 간부에게 내려 준 차량번호판의 고유 번호다.

주로 당 중앙위원후보 이상 직급에게 부여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5월 당대회에서 중앙위원과 후보 235명이 선출됐다. 정부와 당 고위간부도 명단에 포함돼 있다.

급유 제한은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도발에 따른 경제제재가 이어지는 데 따른 조치로 아사히는 분석했다.

한미일은 위성 정보를 통해 그동안 급유제한에 따라 각지의 주유소에 급유를 위해 길게 늘어서 있던 차량 행렬이 모습을 감춘 것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관계 소식통은 이 신문에 "돈을 아무리 얹어줘도 휘발유를 살 수 없다"고 말했다.

택시나 버스 등에 대한 급유에 변화가 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평양 거리의 중국산 택시
평양 거리의 중국산 택시

[소후망 화면 캡처=연합뉴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