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민주 2인자 딕 더빈 "총격사건 막을 법·정책 부재" 개탄

송고시간2017-10-04 09:02

"행동하지 않는 의회 공범자" 결단 촉구…총기 구매자 신원조회 강화 입법 재추진 방침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유명 관광지 라스베이거스에서 역대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 충격을 안긴 가운데 "미국에 총기사고를 사전 예방할 법과 정책이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 권력서열 2인자인 딕 더빈(72·일리노이) 연방상원 원내총무는 이날 "총기폭력을 막을 방법이 없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다. 총격을 멈추기 위한 행동을 취하지 않는 의회는 공범자나 다름없다"며 의회의 책임있는 결단을 촉구했다.

더빈 의원은 "총기폭력은 공공안전을 위협한다. 그러나 비극적인 총격 사건을 사전 예방할 법이나 정책이 단 하나도 없다"며 "또다른 대형 총기 참사를 막기 위해 의회가 '총기구매자 신원조회 강화 법안', '상식적인 총기규제법'을 조속히 승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벌어진 총기 참사는 되돌릴 수가 없다. 의회가 피해자와 그 가족들을 지키기 위한 일을 제 때 하지 못했다"고 개탄하면서 "하지만 함께 뜻을 모아 대책을 세운다면 앞으로 일어날 총격은 억제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내 총기규제론자들은 크리스 머피(44·코네티컷) 연방상원의원을 주축으로 총기구매자 신원조회 강화 법안을 재발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1993년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당시 일반 시민이 총기를 구매할 때 신원조회를 거치도록 한 법을 제정했다. 그러나 이 조건은 허가받은 총기상에만 한정 적용되며 총기 유통의 40%를 차지하는 인터넷 또는 총기박람회를 통한 매매, 개인간 거래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2013년 총기 구매자 신원조회를 인터넷 판매와 총기박람회 등 상업적 거래로 확대하는 법안이 의회에 상정됐으나, (총기규제 지지층이 넓은) 민주당이 다수인 상원에서조차 벽을 넘지 못하고 부결됐다.

총기규제 촉구하는 딕 더빈 미국 상원의원. 더빈 의원 왼쪽 뒤편이 크리스 머피 상원의원.

총기규제 촉구하는 딕 더빈 미국 상원의원. 더빈 의원 왼쪽 뒤편이 크리스 머피 상원의원.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