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마의 신' 양학선, 세계선수권서 1위로 도마 결선 진출

송고시간2017-10-04 08:39

'도마의 신' 양학선 [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마의 신' 양학선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일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 기계체조장에서 열린 2017년 국제대회 파견대표 2차 선발전. 남자체조 도마 종목에서 양학선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7.7.2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3년 만에 국제무대에 복귀한 '도마의 신(神)' 양학선(25·수원시청)이 통산 세 번째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에 도전한다.

양학선은 4일 오전(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47회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 예선 도마 종목에서 1, 2차 시도 평균 15.283점을 획득해 경쟁자들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했다.

도마 결선은 우리 시간 9일에 열린다.

양학선은 2012년 런던올림픽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다.

승승장구하던 양학선은 그러나 2014년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햄스트링 부상과 아킬레스건 수술로 2015년 세계선수권대회,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등 굵직한 대회에 모두 결장했다가 이날 3년 만에 세계 무대 복귀전을 치렀다.

그는 공백을 무색게 하는 압도적인 기량을 선사했다.

도마 점수는 기술 점수와 실시 점수(연기 점수)의 합산으로 이뤄진다.

1차 시기에서 15.600점을 받은 양학선은 2차 시기에서도 15점에 육박하는 14.966점을 따내 무난히 1위를 지켰다.

1차 시기에선 자신의 이름을 딴 난도 6.0점짜리 '양 1'을, 2차 시기에선 난도 5.6점짜리 로페즈 기술을 각각 선보였다. 1, 2차 시기 실시점수는 각각 9.600점, 9.366점이었다.

도마 결선 진출자 중 평균 15점을 넘은 선수는 양학선뿐이다. 양학선은 결선에서도 같은 기술을 연기할 예정이다.

2011년 일본 도쿄, 2013년 벨기에 안트베르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회 연속 도마 종목을 제패한 양학선은 개인 세 번째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노린다.

양학선의 최대 라이벌이자 작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의 주인공인 북한의 리세광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대표 2차 선발전에서 개인 종합 1위를 차지한 김한솔(22·한국체대)은 도마 7위(1, 2차 시기 평균 14.649점)로 결선에 오른 데 이어 마루운동에서도 14.666점을 받아 전체 5위로 결선에 진출해 두 종목 메달에 도전한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