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래 붉은불개미 차단…내륙 컨테이너기지도 예찰범위에 추가

송고시간2017-10-04 07:31

정부, 전문가 투입·조사범위 확대…유입경로 파악 등에 '속도전'


정부, 전문가 투입·조사범위 확대…유입경로 파악 등에 '속도전'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정부는 '살인 개미'로 불리는 외래 붉은불개미의 확산을 막기 위해 예찰 대상과 조사 전문가를 확대하기로 했다.

외래 붉은불개미의 유입 경로 등에 대한 조사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4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3일 열린 긴급 관계부처 차관 회의 결과에 따라 내륙컨테이너기지(의왕·양산)도 예찰범위에 추가했다.

외래 붉은불개미 예찰 범위가 외래 물품 등의 첫 유입 경로인 항만뿐만 아니라 내륙으로 확대된 것이다.

정부는 외래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부산항과 전국 22개 항만에 예찰 트랩(덫)을 설치해 예찰을 하고 있다.

정부는 추석인 이날부터 예찰 트랩을 대폭 늘리고 관계 전문가도 4명에서 10명 이상으로 늘려 현지조사를 함께 하기로 했다.

유입경로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정부는 추석 연휴 기간이지만 외래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부산항 감만부두에 대한 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감만부두 전체를 87개 구역으로 나눠 조사 중이며 지난 3일까지 56개 구역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현재까지 외래 붉은불개미가 추가로 발견되지는 않았다.

외래 붉은불개미 차단…내륙 컨테이너기지도 예찰범위에 추가 - 1

살인개미 트랩
살인개미 트랩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3일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맹독성 붉은 독개미 추적을 위한 아스팔트 제거 작업이 진행됐다. 사진은 독개미를 유인하려고 작업현장 인근에 설치된 트랩. 2017.10.3
pitbull@yna.co.kr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