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웨이모, '우버 기술 절도 입증' 핵심 증거 공개

송고시간2017-10-04 03:08

웨이모와 우버의 자율주행 차량 [웨이모·우버 제공]
웨이모와 우버의 자율주행 차량 [웨이모·우버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그룹의 자율주행차 부문 웨이모가 우버와의 기술 절도 소송에서 핵심 증거가 될 수 있는 문건을 3일 공개했다.

이 보고서는 우버가 구글의 엔지니어였던 앤서니 레반다우스키가 창업한 자율주행 트럭 스타트업 '오토'를 인수하기 전에 사이버 보안회사인 스트로즈에 위임해 작성하도록 한 실사 보고서다.

보고서에는 레반도우스키의 개인용 컴퓨터내 데이터, 삭제된 문자 메시지 등 레반다우스키가 오토를 창업한 세부 일정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토는 창업 1년 만에 우버에 6억8천만 달러(7천600억 원)에 인수됐다.

보고서에는 레반도우스키가 구글에서 기술 정보를 가져온 사실을 우버가 미리 알고 있었으며, 그가 구글을 퇴직하기 수개월 전부터 우버 임원들과의 여러 차례 만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웨이모는 주장했다.

소송의 핵심 증거인 이 문건을 놓고 이를 지키려는 우버와 이를 확보하려는 웨이모는 수 개월간 치열한 법정 다툼을 벌였다.

그러나 지난달 재판부는 레반도우스키와 우버의 주장을 기각하고 웨이모가 이 문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판결한 바 있다.

웨이모 측 변호사는 "이 보고서는 우버가 레반다우스키의 기술 절도 정보를 알면서 그의 스타트업을 인수했다는 결정적이고 새로운 증거"라면서 "웨이모는 이들의 독점 정보를 충분히 검토할 권리가 있다"며 재판 연기를 요청했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