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무역흑자 역대 최대치 행진…올해 600억 달러 돌파 예상

송고시간2017-10-04 02:15

1∼9월 533억 달러…공식 집계 시작된 1989년 이래 최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의 무역수지 흑자 규모가 역대 최대치 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브라질 정부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누적 무역수지는 533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브라질 정부의 공식 집계가 시작된 1989년 이후 1∼3분기를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브라질 정부는 올해 연간 무역흑자가 600억 달러를 여유 있게 뛰어넘으면서 역대 최대치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무역수지는 477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2015년 무역흑자와 비교하면 140% 이상 늘었고, 종전 최대치인 2006년의 464억 달러보다 12억 달러 많았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항구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항구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통상 전문가들은 대두와 옥수수 등 곡물 수출이 급증하고 완성품과 반제품 수출도 증가세를 계속하면서 무역흑자가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초에 발생한 '부패고기' 불법유통 파문으로 육류 수출이 줄어들면서 무역수지 흑자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했으나 큰 타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마르쿠스 페레이라 개발통상서비스부 장관은 무역흑자 확대를 위해 무역협정 체결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페레이라 장관은 특히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칠레 등 태평양동맹(PA) 회원국과 무역협상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