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스포츠 거목'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타계(2보)

송고시간2017-10-03 10:43

태권도 올림픽 종목 채택 등 세계화 주역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회식 남북 동시 입장도 성사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창립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창립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서울힐튼에서 열린 '사단법인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창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11.4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스포츠의 거목'인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6세.

김 전 부위원장은 전날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가 3일 오전 2시 21분 별세했다고 고인 측이 알렸다.

김 전 부위원장은 1986년 IOC 위원에 선출된 뒤 대한체육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IOC 집행위원과 부위원장을 지내면서 1988년 서울올림픽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등 국제대회 유치 등에 기여한 한국스포츠의 큰 별이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회식 때는 역사적인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을 끌어냈다.

'태권도 대부'로 불리는 그는 1971년부터 대한태권도협회장을 맡아 세계태권도연맹(WTF) 창설하는 등 태권도의 세계화를 주도하고 태권도가 올림픽 시범종목을 거쳐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