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 관광차관 "北여행금지 시의적절…안전 챙겨야"

송고시간2017-10-03 10:36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 관광문화부 차관은 자국민의 북한 여행 무기한 금지 조치에 대해 "시의적절한 조치였다"고 자평했다.

3일 국영 베르나마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스 에르미에야티 삼수딘 말레이시아 관광문화부 차관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은 그 나라가 최근 핵실험을 했다는 걸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 나라를 찾는 말레이시아 국민의 수는 적지만 북한 같은 고위험 국가의 여행은 안전문제와 직결된다"면서 "여행금지 조치가 이뤄졌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마스 에르미에야티 차관은 이어 말레이시아 국민이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출범 50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행사가 치러지고 있는 주변국 여행에 보다 관심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지난달 28일 자국민의 북한 방문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한반도 긴장 고조와 (북한의) 미사일 실험으로 인한 상황을 고려했다"면서 "여행금지 조처는 상황이 정상화된 뒤 재검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말레이시아 현지 일각에선 올해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발생한 김정남 암살 사건 재판이 이달 2일부터 본격화한 것 역시 일부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동남아 출신 여성들은 TV쇼 촬영을 위한 몰래카메라라는 북한인 용의자들의 말에 속았을 뿐이라고 주장해 왔다.

북한은 올해 초 말레이시아 정부가 김정남의 시신 인도를 거부하자 한때 자국내 말레이시아인을 전원 억류해 인질로 삼는 벼랑끝 전술을 펼친 바 있다.

마스 에르미에야티 삼수딘 말레이시아 관광문화부 차관.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마스 에르미에야티 삼수딘 말레이시아 관광문화부 차관.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