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스베이거스 총격사건 둘러싼 '가짜뉴스' SNS에 횡행

송고시간2017-10-03 10:27

"저격범은 트럼프 대통령 증오하는 민주당 추종 세력"

페이스북·트위터 '가짜뉴스' 확산 방지 노력 또 도마에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현장 [게티 이미지=연합뉴스]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현장 [게티 이미지=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등은 최근 몇 달간 자신들의 플랫폼에서 악의적인 콘텐츠나 거짓 정보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하지만 2일 오전(현지시간) 이들 플랫폼에는 비극적인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을 둘러싼 허위 뉴스들로 넘쳐났다.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에는 악명높은 익명의 이미지보드 웹사이트 포챈(4chan)의 저격범에 관한 허위 메시지가 얼마간 최상위에 오르기도 했다.

포챈의 극우 이용자들은 저격범이 소셜미디어에서 민주당 성향의 팔로워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이 게시물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출생 의혹을 제기했던 극우 사이트 게이트웨이 펀디트에 의해 확산했다.

구글 대변인은 "일부 질문에 대한 우리의 검색 결과에서 포챈의 웹사이트가 잠시 떠올랐었다"며 "몇 시간 만에 포챈 스토리는 알고리즘을 통해 연관 결과로 대체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어떤 질문에 대해서도 나타나서는 안 되는 것이었으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알고리즘 개선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라스베이거스 총격사건을 위한 공식 '세이프티 체크(안전 점검)' 페이지에서는 '알트라이트 뉴스'로 불리는 사이트의 게시물이 눈에 띄게 배치됐다. 페이스북의 '세이프티 체크'는 위기가 닥쳤을 때 부모나 형제, 친구 등과 연락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알트라이트 뉴스는 저격범을 '트럼프를 증오하는 레이철 매도(트럼프의 납세 자료를 보도한 MSNBC 앵커)의 팬', 진보사이트인 무브온 추종자로 정체성을 규정했다. 또 페이스북의 '트렌딩 토픽'에는 러시아 정부가 관리하는 통신사인 스푸트니크의 기사가 게시됐다. 이 글은 FBI(미 연방수사국)가 저격범과 이슬람국가(IS)와의 연계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이로 인해 혼란을 빚은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애초에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한 원인을 조사해 바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오늘 아침 사람들은 잠에서 깨어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범이 레이철 매도와 무브온을 좋아하는 반(反) 트럼프 진영의 진보주의자이며 FBI가 그를 IS와 연계시켜 조사하고 있고 주류 언론이 그의 이슬람 개종 사실을 묵살하고 있다는 정보를 휴대전화로 보면서 깜짝 놀랐을 것"이라며 "이 모든 것은 충격적이고 끔찍한 거짓말이며 페이스북과 구글에 의해 이 거짓말이 널리 퍼졌다"고 지적했다.

NYT는 이어 "이는 일회성 사건이 아니다"며 "지난 몇 년간 극단주의자, 음모이론가, 정부의 지원을 받는 선전가들이 검색에 최적화된 '키워드 폭탄', 알고리즘에 친화적인 헤드라인을 사용해 주요 뉴스를 습격해온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페이스북과 구글은 가상현실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를 쓰고 있다"면서 "그들은 실제 현실을 보호하기 위해 10억∼20억 달러를 쓸 여유가 있다"고 꼬집었다.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PG)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