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종-USTR 대표, 한미FTA 공동위서 첫 대면협상 벌인다(종합)

송고시간2017-10-03 10:12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 특별회기 회의에서 처음으로 대면협상을 벌인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미FTA 개정 협상 등을 위한 공동위원회 2차 회의는 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다.

통상교섭본부와 관련부처로 꾸려진 우리측 대표단은 3일 2차 공동위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우리 측 대표단은 김현종 본부장이 이끈다. 미국 측에서는 라이트하이저 대표가 김 본부장의 협상 파트너로 나선다.

2차 공동위는 지난 8월 22일 1차 공동위가 서울에서 열린 지 한달 반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두 사람이 공동위에서 맞대면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차 공동위에서는 두 사람이 영상회의를 통해 대화했다.

김현종 본부장은 지난달 20일 한미FTA 공동위와는 별개로 워싱턴에서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통상장관 회담을 한 바 있다.

두 사람은 당시 1차 공동위에서 논의된 사항을 진전시키기 위한 2차 공동위 개최에 합의했다.

양국간 '탐색전' 성격이 짙었던 1차 공동위와는 달리, 2차 공동위에서는 미국의 '개정 협상 개시' 압박이 한층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 본부장은 지난달 27일 워싱턴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미국의 한미FTA 폐기 위협은 블러핑(엄포)가 아닌 실질적 위협이며 언제든 현실화할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방미 기간 미 백악관과 상·하원 관계자들을 두루 만나면서 이 같은 판단을 내리고 전략을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차 공동위에서도 1차와 마찬가지로 미국 측은 "즉각 개정과 무역적자 해소'를, 우리 측은 '한미FTA 영향에 대한 공동분석' 주장으로 맞설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2차 공동위에서 우리 측이 제안한 공동분석을 진행하는 조건으로 양국이 개정 협상 개시에 합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미 FTA 협상 실무진에 "그들(한국인들)에게 이 사람이 너무 미쳐서 지금 당장이라도 손을 뗄 수 있다고 말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인터넷매체 액시오스는 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월 초 백악관에서 라이트하이저 대표에게 30일 내에 한국 측으로부터 양보를 받아내라고 명령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미FTA (PG)
한미FTA (PG)

[제작 이태호]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대표와 한미 FTA 논의 (PG)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대표와 한미 FTA 논의 (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사진 출처 EPA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