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부 "北, 현재로선 신뢰할만한 대화에 관심없어"

송고시간2017-10-03 09:10

"美, 9·19공동성명 이행위한 진지하고 신뢰할 만한 협상에 열려있어"


"美, 9·19공동성명 이행위한 진지하고 신뢰할 만한 협상에 열려있어"

[워싱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틸러슨 미 국무장관

[워싱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틸러슨 미 국무장관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미국 국무부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협상의 문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신뢰할 만한 대화"에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국무부의 그레이스 최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두고 모순된 신호를 보낸 게 아니냐는 미국의 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미국은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고 적용 가능한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를 북한이 이행하도록 만들기 위한 진지하고 신뢰할 만한 협상에 계속 열려 있다"고 밝혔다.

2005년 채택된 9·19공동성명은 북한의 비핵화와 그에 대한 관련국들의 상응조치를 망라한 북핵 6자회담의 합의문이다.

최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은 현 시점에서 신뢰할만한 대화에 관심이 없음을 보여줬고, 성실하게 협상하겠다는 의욕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미 국무부의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최근 북한과 이집트의 무기 거래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 "미국은 이집트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완전히 이해(understand)하도록 하고, 또 이를 이행하는 것이 양국 관계의 중요한 측면이라는 점을 확실히 하기 위해 그들과 계속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1일(현지시간) 이집트 당국과 유엔이 지난해 8월 수에즈운하를 지나던 북한 선박에서 압수한 무기의 구매자가 이집트였다고 보도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이 무기 판매를 WMD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기 위한 목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고려할 때 어떤 나라도 북한과 무기 관련 관계를 유지하는 데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