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연휴 쌀쌀한 울산…비 온 뒤 찬 바람에 체감온도 '뚝'

송고시간2017-10-03 07:23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1일과 2일 비가 내린 울산지역은 예년보다 기온이 떨어져 이번 주 내내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다.

울산기상대 예보한 3일 최저 기온은 18.2도, 최고 기온 21도다. 이는 평년보다 3도가량 낮은 기온으로 바람까지 부는 날씨여서 체감온도는 더 내려갈 전망이다.

기상대는 이번 주 내내 최고 기온은 20도 내외일 것으로 예상했다.

쌀쌀해진 날씨에 늘어난 소매길이
쌀쌀해진 날씨에 늘어난 소매길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추석 당일인 4일 새벽에는 5㎜ 내외의 비가 다시 내릴 전망이다.

기상대 관계자는 "풍랑 특보로 해안 지역에는 특히 바람이 강하게 불고 높은 물결이 일 수 있으니 항상 안전을 먼저 생각하고 시설물 관리 등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