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원 "신고리 건설중단 추가비용, 15년간 3조9천억원"

송고시간2017-10-07 06:00

입법조사처 보고서 인용…"건설중단 시 서민부담만 가중"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중단하면 향후 15년간 4조 원에 가까운 비용이 추가로 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7일 국회 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시 15년간 3조9천400억 원의 추가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WASP(전력수급 기본계획 수립 시 활용하는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시뮬레이션을 수행, 이러한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했다.

또한, 입법조사처는 보고서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시 올해부터 2035년까지 전기요금이 약 0.34% 인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성원 의원은 "신고리 5·6호기의 건설중단으로 매년 수천억 원의 비용과 전기요금 상승 요인이 생긴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본격화로 인한 전기요금 상승으로 서민부담만 가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