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속도로 귀성길 정체 대부분 풀려…서울→부산 4시간50분

송고시간2017-10-02 21:51

"자정께 완전히 해소…내일 아침부터 다시 정체"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추석 연휴 사흘째인 2일 밤이 되면서 전국 고속도로의 정체가 거의 해소돼 대부분 지역에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30분 기준 전국의 고속도로 95.6㎞ 구간에서 차들이 40㎞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

오후 4∼6시에 절정에 달했던 정체는 저녁부터 풀리기 시작해 현재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면 서울에서 지방까지 막힘 없이 차량 운행이 가능하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부선입구(한남)∼반포나들목, 천안휴게소∼남이분기점 등 26.1㎞ 구간에서만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은 오창나들목∼남이분기점 총 14.6㎞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향은 연풍나들목∼문경휴게소, 낙동분기점∼상주터널북단 등 31.7㎞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정체구간 없이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가 예측한 이날 오후 10시 서울 출발 기준 주요 도시까지의 소요 시간은 양양 1시간 40분, 강릉 2시간 20분, 대전 1시간 50분, 대구 3시간 44분, 광주 3시간 30분, 부산 4시간 50분 등이다.

평상시 서울에서 부산까지 소요 시간이 4시간 30분인 것을 고려하면 평소보다 20분 가량 더 걸리는 셈이다.

오후 9시 30분 기준 차량 40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갔으며, 자정까지 10만대가 추가로 벗어날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같은 시간 지방에서 수도권으로는 34만대가 들어왔고, 자정까지 10만대가 더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는 자정께 정체가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내일 아침부터 다시 정체가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