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집트 서부 오아시스 마을서 30대 한국인 여성 피살

송고시간2017-10-02 20:26

용의자로 이집트 20대 남성 체포돼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한국인 30대 여성이 이집트 서부 오아시스 마을에서 살해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현지시간) 주이집트 한국대사관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저녁 이집트 서부 시와 마을의 한 주택에서 한국인 김모(36.여)씨가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당시 이 여성의 시신에서는 흉기에 의한 상처가 남아 있었다.

시와 지역 경찰은 주민의 신고로 출동해 현장에서 용의자인 이집트인 남성 K(26)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현재 피해 여성과 K씨의 구체적인 관계와 살인 동기 등을 추궁하고 있다.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경찰 영사를 현장에 파견해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시신에 대한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테러 사건이나 특정 세력에 의한 표적 살인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피해 여성은 수년간 이집트에서 체류를 해 왔으나 한국 교민과는 이렇다 할 교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서쪽으로 약 900km 떨어진 시와는 기원전 8세기부터 드넓은 모래 사막과 푸른 오아시스로 국내외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이집트 사막 지대를 가로지르는 차량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집트 사막 지대를 가로지르는 차량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