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설가 한강, '소년이 온다'로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 수상

송고시간2017-10-02 19:58

"존엄과 폭력 공존하는 모든 시·공간이 광주일 수 있어"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광주는 존엄과 폭력이 공존하는 모든 장소, 모든 시대입니다."

작가 한강(47)이 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남부 카프리 섬에서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을 수상했다.

'쿠데타의 기술', '망가진 세계' 등의 저작으로 잘 알려진 이탈리아 작가 쿠르치오 말라파르테(1898∼1957년)를 기리기 위해 1983년 탄생한 이 상은 스트레가 문학상 등과 더불어 이탈리아에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이탈리아 문학계의 거장 알베르토 모라비아의 주도로 창설됐고, 역대 수상자로는 1976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캐나다 태생 미국 소설가 솔 벨로, 1991년 노벨 문학상을 탄 남아프리카공화국 소설가 나딘 고디머, 희곡 작가이기도 했던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 대통령, 프랑스 소설가 미셸 투르니에, 미국 작가 수전 손탁 등이 있다.

이탈리아 남부 카프리 섬에서 열린 말라파르테 문학상 시상식에 참가한 소설가 한강 [ANSA통신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남부 카프리 섬에서 열린 말라파르테 문학상 시상식에 참가한 소설가 한강 [ANSA통신 홈페이지 캡처]

한 작가는 지난 달 이탈리아에 번역 출간된 장편 소설 '소년이 온다'로 말라파르테 문학상 20번째 수상자로 결정됐다.

이탈리아 ANSA통신에 따르면 한 작가는 카프리 섬의 유서깊은 수도원 체르토사 디 산 자모코에서 열린 이날 시상식에서 "존엄과 폭력이 공존하는 모든 장소, 모든 시대가 광주가 될 수 있다"며 "이 책은 나를 위해 쓴 게 아니며, 단지 내 감각과 존재, 육신을 (광주민중항쟁에서)죽임을 당한 사람, 살아 남은 사람, 그들의 가족에게 빌려주고자 했을 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말라파르테 문학상 측과 이탈리아 언론은 광주가 고향인 한 작가가 1980년 광주에서 벌어진 5·18 광주민중항쟁을 배경으로 계엄군에 맞서다 죽음을 맞게 된 중학생 동호와 주변 인물들의 참혹한 운명을 그린 이 소설의 자전적인 요소에 상당한 관심을 보여 왔다.

한 작가는 "결국은 (내가 그들을 도운 게 아니라)그들이 나를 도와줬음을 깨달았다"며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단지 책 한 권을 썼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년이 온다'는 이탈리아 출판사 아델피(Adelphi)에 의해 '인간적인 행위' 또는 '인간의 행위'를 의미하는 '아티 우마니'(Atti Umani)라는 제목으로 지난 달 14일 이탈리아에서 일제히 출간됐다.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 한강의 '소년이 온다'
이탈리아 말라파르테 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 한강의 '소년이 온다'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티 우마니'라는 제목으로 이탈리아에 번역 출간된 한강 작가의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가 로마의 한 서점에 진열돼 있다. 2017.10.2

작년에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수상작인 한강의 또 다른 장편소설 '채식주의자'도 작년에 같은 출판사를 통해 이탈리아 서점가에 번역돼 나왔다.

한 작가는 오는 4일에는 로마의 한 대형서점에서 독자들을 만나는 것을 비롯해 며칠 더 이탈리아에 머물며 신간 '소년이 온다'를 소개하고, 현지 주요 언론들과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