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닛산, 자동차 121만대 리콜…"무자격자가 차량 검사"

송고시간2017-10-02 19:54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닛산자동차가 무자격자의 차량 검사 문제로 이미 판매한 차량 121만대를 리콜(무료회수·수리)하기로 했다고 NHK와 교도통신 등이 2일 보도했다.

사이카와 히로토(西川廣人) 닛산자동차 사장은 이날 요코하마(橫浜)시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자격 사원이 일본 내 생산공장에서 완성차 안전성 등의 검사를 행한 사실을 인정하며 리콜 계획을 밝혔다.

앞서 일본 국토교통성은 현장조사 결과 닛산자동차의 6개 생산공장에서 일부 사원이 무자격임에도 불구하고 차량의 완성 검사를 벌였다고 밝힌 바 있다.

법률에 따라 일본에서는 제조된 자동차는 판매 전에 관련 법에 근거해 검사원이 핸들 작동법과 점등 상황 등 안전 기준을 측정장치를 이용하거나 직접 점검하는 '완성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이카와 사장은 이날 "한 번의 실수도, 한 그룹의 행위도 아니다. 어느 정도 상시적이었다"며 무자격자의 검사가 광범위하게 이뤄졌음을 인정했다. 그는 "마음으로부터 사죄한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말했다.

리콜 대상은 2014년 10월~2017년 9월 제조된 차량으로, 닛산자동차는 리콜 비용으로 250억엔(2천55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닛산자동차 엠블럼 [연합뉴스 자료사진]
닛산자동차 엠블럼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