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꼭 오고 싶었어요"…추석에 고향 전주 찾은 '평화의 소녀상'

송고시간2017-10-02 19:13

'151번'버스타고 서울 시내 누빈 5개 소녀상의 귀향 프로젝트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세계 위안부의 날을 맞아 151번 버스를 타고 45일 동안 서울 시내를 돌아다니며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알렸던 '평화의 소녀상'이 추석을 이틀 앞둔 2일 고향 땅을 밟았다.

위안부 할머니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한 소녀상은 이날 오전 11시께 일본대사관 앞에서 출발해 귀성행렬을 뚫고 6시간을 달려 오후 5시가 넘어서야 전북 전주시 풍남문 광장에 도착했다.

고향 찾은 평화의 소녀상
고향 찾은 평화의 소녀상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세계 위안부의 날을 맞아 동아운수 151번 버스에 태워졌던 '평화의 소녀상'이 추석을 이틀 앞둔 2일 오후 전북 전주에 도착해 풍남문 광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2017.10.2
jaya@yna.co.kr

풍남문 광장은 광복 70주년을 앞둔 2015년 8월 13일 시민들의 모금으로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된 곳이다.

시민들은 '한일 위안부 합의 원천무효', '역사는 멈추지 않는다' 등이 쓰인 피켓을 들고 소녀상을 맞이했다.

긴 여정을 마친 소녀상은 시민들의 도움으로 자신과 똑 닮은 소녀상 옆 의자에 앉았다.

참석자들은 나란히 앉은 두 소녀상의 머리에 미리 준비한 화관을 씌우고 버선과 꽃신을 신겼다.

방용승 전북겨레하나 공동대표는 "머나먼 이국땅에서 온갖 고초를 당하며 고향을 그리워했던 소녀의 고통을 잊지 않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두 번 다시 이 땅에서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우리는 과거를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 결정되지 않은 부분이지만 고향을 찾은 평화의 소녀상이 전주를 기억할 수 있도록 시내버스에 태우는 방안을 시에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함께 앉은 두 소녀상
함께 앉은 두 소녀상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세계 위안부의 날을 맞아 동아운수 151번 버스에 태워졌던 '평화의 소녀상'이 추석을 이틀 앞둔 2일 오후 전북 전주에 도착해 풍남문광장에 세워진 소녀상과 나란히 앉아 있다. 2017.10.2
jaya@yna.co.kr

이날 서울에서 출발한 소녀상들은 각각 경기 수원과 대전, 전북 전주, 대구, 강원 원주 등으로 떠나 연휴가 끝나는 9일까지 각 지역에 설치된 소녀상과 자리를 같이한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