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다음달 APEC·ESA에서 中·러 정상과 회담

송고시간2017-10-02 18:22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다음 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각각 러시아, 중국 정상을 만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오는 22일 중의원 선거를 앞두고 이날 도쿄(東京)에서 열린 거리 연설에서 "11월에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에 온다"며 "또 APEC 정상회의와 EAS에서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도 회담을 하게 돼 있다"고 직접 밝혔다.

아베 총리의 이런 발언은 선거 유세 과정에서 북한 위기를 둘러싼 자신의 외교적 대응 실적을 과시하는 대목에서 나왔다.

그는 지난달 28일 중의원 해산을 발표하면서 북한 문제를 저출산 문제와 함께 언급하며 이번 해산을 '국난돌파 해산'이라고 명명한 뒤, 북한 대응을 자신의 치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도 "북한 측이 '(핵과 미사일 관련) 정책을 바꿀 테니 만나자'고 할 정도의 상황을 만들지 않으면 (바람직한)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며 "국제사회는 지금이야말로 확실히 연대해 가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악수하는 시진핑-아베
악수하는 시진핑-아베

(함부르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7월 8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지인 독일 함부르크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