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라스베이거스 역대최악 총기난사…50여명 사망·200여명 부상(종합2보)

송고시간2017-10-02 19:59

경찰, 총격범 1명 사살 "단독범행"…범인은 64세 스티븐 패독

호텔 고층서 지상 콘서트장 모인 관객 향해 난사…"기관총 쏘는 듯한 섬광"

LA총영사관 "현재까지 한인 피해 없어…현지 한인회와 계속 파악 중"

[그래픽] 미국 라스베이거스 역대 최악 총기난사(종합)
[그래픽] 미국 라스베이거스 역대 최악 총기난사(종합)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1일 밤(이하 현지시간) 총격범이 야외 콘서트장에 모인 관객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50여 명이 사망하고 200여 명이 부상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이날 사건은 지난해 6월 49명이 사망한 플로리다 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온 역대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으로 미 전역이 충격에 빠졌다.

이날 사건은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 만델레이 베이 호텔 앤 카지노와 호텔 앞 거리에서 벌어졌다.

미 언론과 현지 경찰에 따르면 한 명의 괴한이 이날 밤 10시 8분께 만델레이 베이 호텔 32층에서 기관총으로 보이는 총기를 호텔 반대편 야외 콘서트장을 향해 난사했으며, 콘서트장에 있던 상당수 시민이 총에 맞았다.

미 네바다주 경찰은 50여 명이 사망하고 200여 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 메트로폴리탄 경찰서의 조지프 롬바르도 서장은 앞선 브리핑에서 "최소 20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고 말했으나 추가 브리핑에서 사망자 수가 크게 늘었다.

사망자 중에는 경찰관 2명이 포함돼 있다.

경찰은 이 호텔 32층에서 총격범을 사살했다.

경찰은 총격범이 혼자 행동한 라스베이거스 주민이라고 말했다.

범인 이름은 스티븐 패독(64)으로 전해졌다.

롬바르도 서장은 "범인이 어떤 생각에서 범행했는지 알 수 없다. 현재로서는 단독범이란 점과 현장이 정리됐다는 점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 총격 현장서 부상자 옮기는 시민
라스베이거스 총격 현장서 부상자 옮기는 시민

[AFP=연합뉴스]

경찰은 범인과 동행한 메리루 댄리라는 이름의 여성을 추적하고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범인과 이 여성의 관계는 동료인 것으로만 알려졌다.

사건 발생 직후 초기에는 사망자가 2명, 부상자가 24명 정도로 알려졌으나 경찰이 사태를 수습한 뒤 상황을 설명하면서 사망자 수가 크게 늘어났다.

애초 총격범도 두 명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용의자 한 명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이날 총격은 만델레이 베이 호텔 반대편 공연장에서 루트 91 하베스트라는 컨트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던 도중 발생했다.

콘서트장의 목격자들은 컨트리 가수 제이슨 앨딘의 공연이 끝나갈 무렵 총성이 들렸으며, 콘서트는 총성과 함께 중단됐다고 전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기관총을 쏘는 것 같은 총성이 약 30초간 들린 뒤 콘서트장에 있는 관객들이 비명을 지르며 흩어졌다.

무차별 총격은 호텔 고층에서 아래 콘서트장을 향했다.

호텔 길 건너편 공터에 마련된 라스베이거스 빌리지 앤 페스티벌 그라운드 콘서트장은 15에이커(약 6만㎡) 크기로 약 4만 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다.

총격 사건 발생 당시 관객 수는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으나 총성이 들리자 수 천 명이 흩어졌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라스베이거스 총격 현장에 쓰러진 시민
라스베이거스 총격 현장에 쓰러진 시민

[AFP=연합뉴스]

총성이 들리자 한 여성이 "엎드려"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렸고 사방에서 울부짖는 소리도 터져나왔다.

한 목격자는 "반대편 호텔에서 기관총을 쏘는 것과 같은 섬광이 보였다"고 말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서 무차별 총격…"20명 이상 사망"

[뉴스리뷰] [앵커]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 카지노 거리에서 총격전이 발생해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100명 넘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호텔 32층에서 총기를 난사한 용의자는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김중배 기자. [기자] 네. 미국 라스베이거스 유명 관광지인 만달레이 베이 호텔 카지노 거리에서 현지시간 1일 밤 무차별 총격이 발생해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100명 이상 부상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총격범은 두 명으로 전해졌습니다. 여러 외신에 따르면 괴한 두 명이 이 호텔 32층에서 아래를 향해 무차별로 총기를 난사하기 시작했고, 경호원들과 경찰, 여러 민간인들이 총에 맞았습니다. 당국은 곧바로 이 호텔이 있는 스트립 지역을 폐쇄했으며, 현장에 경찰 특수기동대, SWAT 요원들을 파견했습니다. 요원들은 29층 수색 후 범인들이 있는 32층으로 진입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에 의해 1명은 제압됐다는 소식이 들어왔지만, 총격범이 두 명을 넘지는 않는다는 확인 이외에 또 한명의 제압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밤 늦은 상황이지만, 상시 관광지인 데다가, 인근에선 루트 91하베스트라는 컨트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는 상황이어서 거리에 사람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SNS 등을 통해 들어온 총격 이후 현장 상황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습니다. 기관총 소리가 들린 뒤 콘서트는 즉각 중단됐는데요. 총격이 쏟아진 거리에선 엎드려라고 외치는 여성의 다급한 고함과 사방의 울부짖는 소리들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겼습니다. 이 사건으로 라스베이거스 도심으로 진입하는 15번 고속도로가 통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라스베이거스 맥커런 국제공항으로 도착하는 항공편도 다른 공항으로 우회하는 등 현지는 새벽 2시에 이르도록 총격 충격이 여전한 상황입니다. 한국인 피해는 아직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관계자는 "외교부 본부와 현지 민박, 현지 민간 협력원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아직 한인 피해는 접수된 것이 없다. 인근 관광지에 있던 한인 27명의 안전은 확인됐다"면서 "한인 피해 여부를 계속해서 파악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다른 목격자는 "총성이 30초 들리고 잠시 멈췄다가 다시 1∼2분 더 들렸다"면서 "처음에는 폭죽을 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총성이 5분 넘게 이어졌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 콘서트는 만델레이 베이 호텔 건너편 라스베이거스 블러바드에서 열리고 있었다.

총성이 들리자 공연을 중단한 앨딘은 "나와 동료는 무사하지만, 가슴이 찢어진다. 라스베이거스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소셜미디어에 글을 남겼다.

경찰은 즉시 호텔이 있는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을 폐쇄했으며, 현장에 경찰 특수기동대(SWAT) 요원들을 파견했다.

라스베이거스 스트립은 카지노 호텔들이 밀집한 곳으로 심야에도 관광객이 붐비는 지역이다.

총격범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된 뒤 경찰 순찰차 수십 대가 스트립 지역으로 집결했다.

경찰은 특수기동대 요원들이 만달레이 베이 호텔 29층을 수색한 뒤 32층으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경찰은 만델레이 베이 호텔 외에 인근 룩소 호텔에도 수상한 기미가 있다는 신고에 따라 현장을 수색했다.

경찰은 다른 지역에서도 총격이 발생했다는 소문은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스트립 지역에 지휘소를 세웠으며, 부상자 분류 센터를 가동하고 있다.

현재 이 사건으로 라스베이거스 도심으로 진입하는 15번 고속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또 라스베이거스 맥카런 국제공항으로 도착하는 항공편이 한때 다른 공항으로 우회했다. 맥카런 국제공항의 항공편은 2일 새벽 1시부터는 정상 운행되고 있다.

한편,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재외공관인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 외교부 본부와 재외공관이 사건 발생과 함께 현지 영사협력원, 한인회 등을 통해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한인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그래픽] 미국 라스베이거스 최악의 총기참극
[그래픽] 미국 라스베이거스 최악의 총기참극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