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위안부 할머니 찾아 "이면합의 밝혀야…국감서 꼭 챙길것"

송고시간2017-10-02 12:33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일 이번 국정감사에서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를 주요하게 다루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거주하는 경기도 광주의 '나눔의집'을 방문해 "저는 합의 자체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여러차례 주장했고, 현 정부도 같은 이야기를 했다"면서 "이번 정기국회 기간, 국정감사 때 꼭 챙기고, 그것을 강하게 요구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지금 여러가지 안보나 북핵 문제 때문에 주저하고 있다고 말은 하지만, 북핵 문제가 하루이틀만에 끝날 문제가 아니라 굉장히 오래 갈 것"이라면서 "그렇다면 동시에 같이 진행하는 게 맞다"라고 주장했다.

安, 위안부 할머니 찾아 "이면합의 밝혀야…국감서 꼭 챙길것" - 1

이는 지난 달 7일 러시아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회담에서 위안부 문제 등 역사문제를 갈등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기보다 안정적으로 관리하자는 취지로 의견을 모은 데 대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당시 회담 뒤 두 정상은 언론 발표문을 통해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안 대표는 이에 대해 "이면 합의가 있으면 이번 정부가 솔직히 밝히고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하는 게 맞다"라면서 "지금이라도 약속을 제대로 지키도록 저희가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방문 뒤 취재진과 만나서도 "2015년 위안부 합의는 여러가지로 문제가 많았다"면서 "무엇보다 당사자들과 소통 없이 진행됐고, 이면합의 의혹이 있는데 이런 부분들에 대해 밝히지 않은 점들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安, 위안부 할머니 찾아 "이면합의 밝혀야…국감서 꼭 챙길것" - 2

그러면서 "여기 계신 당사자 분들과 소통해서 일본과 다시 합의를 고쳐나가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안 대표는 이옥선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거동이 불편해 누워 있는 피해자들을 찾아 추석인사를 했다.

이옥선 할머니는 "잘못을 솔직히 말하면 우리도 관대하게 처리할 것"이라면서 "역사에 그것이 나와 있기 때문에 이 문제가 꼭 해결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만난 안철수
위안부 피해 할머니 만난 안철수

(경기광주=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 나눔의집을 방문해 할머니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xanadu@yna.co.kr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