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우에 공사장 흙막이 붕괴…부산 3천가구 단수·정전(종합2보)

송고시간2017-10-02 20:07

대형 상수도관 파열·1천가구 5시간 정전 피해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추석을 앞둔 부산에 많은 비가 내리는 바람에 아파트 공사장 흙막이 벽이 무너져 도로가 유실되고 수돗물·전기 공급이 끊기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도로 유실된 부산 서구 산복도로 [부산 서구 제공=연합뉴스]
도로 유실된 부산 서구 산복도로 [부산 서구 제공=연합뉴스]

부산시와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2일 오전 5시 50분께 부산 서구 서대신동 서대신 재개발 7구역 뒤편 길이 50m, 높이 10m의 흙막이 벽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인근 산복도로 왕복 2차로 중 1차로 6m가량이 유실되면서 매설돼 있던 300㎜ 대형 상수도관이 터졌다.

서대신1·2동, 부민동, 아미동, 초장동 일대 3천325가구에 수돗물 공급이 끊겼다가 9시간여 만에 재개돼 추석을 앞둔 가정에서 큰 불편을 겪었다.

전봇대 2개도 넘어지면서 변압기가 폭발해 주변 1천 가구가 최장 5시간가량 정전되기도 했다.

서구청과 경찰은 도로 추가 붕괴가 우려돼 인근 주민 10명을 대피시키고 왕복 2차선 산복도로를 전면 통제한 채 흙을 메우는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도로 침하한 부산 서구 산복도로 [부산 서구 제공=연합뉴스]
도로 침하한 부산 서구 산복도로 [부산 서구 제공=연합뉴스]

부산시는 이날 새벽 많은 비가 내리면서 아파트 공사장 흙막이 벽이 무너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부산지역 강수량은 104.6㎜였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