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통통신원' 문재인 "지금 경부고속도로가 가장 밀립니다"

송고시간2017-10-02 11:12

"교통정보센터에 나와 있는 문재인 통신원 입니다"
"교통정보센터에 나와 있는 문재인 통신원 입니다"

(성남=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교통정보센터를 방문, 교통방송 깜짝 일일 통신원으로 나와 교통상황을 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국민께 추석 인사도 전했다. scoop@yna.co.kr


tbs 교통생방송 6분여 출연해 고속도로 상황 전해 "깜짝 놀라셨죠?"
연휴 계획 묻자 "푹 쉬는 게 계획", "대비할 일도 있고"…北도발 대비인 듯

[자료사진] 문 대통령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합니다"
[자료사진] 문 대통령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를 맞아 1일 국민께 전하는 인사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유튜브, 청와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했다. 2017.10.1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scoop@yna.co.kr

"교통정보센터에 나와 있는 문재인 통신원 입니다"
"교통정보센터에 나와 있는 문재인 통신원 입니다"

(성남=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교통정보센터를 방문, 교통방송 깜짝 일일 통신원으로 나와 교통상황을 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국민께 추석 인사도 전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즐거운 고향 가는 길 교통정보입니다. 지난 주말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됐습니다. 연휴 3일째인 오늘부터 귀성차량이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데요."

문재인 대통령이 '교통 통신원'으로 깜짝 변신했다. 2일 오전 10시 17분께 교통방송인 tbs 라디오의 추석특집 특별생방송에 6분가량 출연해 귀성길 고속도로 상황을 국민에게 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성남 궁내동 교통정보센터를 방문해 전화기를 들고 tbs 스튜디오에서 진행하던 사회자와 통화하며 교통 상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의 교통안내는 여느 교통 통신원과 별반 다를 게 없었다.

문 대통령은 방송 사회자가 '문 대통령님'이라고 부르자 "예 안녕하세요. 문재인입니다"라고 답하며 육성이 전파를 타기 시작했다.

사회자가 '지금 어디시냐'고 묻자 "여기 지금 도로공사 특별교통 대책본부에 나와 있다"고 답했고, 이어 사회자의 '직접 현장을 두루 보시고 고속도로 상황을 말씀해주신다는데 전해달라'는 사인에 교통안내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즐거운 고향 가는 길 교통정보입니다"라고 운을 뗀 뒤 "지난 주말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됐는 데요, 연휴 3일째인 오늘부터 귀성차량이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 시각 현재 가장 밀리는 고속도로는 역시 경부고속도로로, 부산 방향으로 서울요금소 이전부터 총 30여㎞ 구간이 정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 '고향 잘 다녀오세요'
문 대통령, '고향 잘 다녀오세요'

(성남=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궁내동 교통정보센터를 방문, 근무자들을 격려한 뒤 귀성하는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scoop@yna.co.kr

이어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 분기점 중심으로 속도가 떨어지고,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으로 여주 일대가 평소보다 차량이 많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기간 버스전용차로제 시행하는 것 아시죠"라며 "경부고속도로는 한남대교 남단에서 신탄진까지, 영동고속도로는 신갈분기점에서 여주분기점까지"라며 "이번 추석 명절 기간에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는데, 3일 0시부터 5일 자정까지 3일간 한국도로공사가 관할하는 주요 고속도로를 포함해 전국 17개 민자고속도로를 통행료 없이 이용할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안내를 마쳤다.

교통안내 방송이 끝난 뒤 문 대통령은 '어색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크게 웃으며 "그러네요. 깜짝 놀라셨죠"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설에 또 연결하겠다'는 사회자의 말에 "저야 괜찮은데 이거 뭐 거치적거리면 방해가 아닐까 모르겠다"면서 '웃음'으로 답을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계획을 묻자 "저는 이번 명절 특별한 계획이 없다. 청와대에서 차례를 지낼 텐데 고향에 못 가고 성묘를 못 해 아쉽다"며 "그래도 연휴가 기니까 우리가 대비할 일이 있어서 대비하면서 쉬는 시간을 최대한 가지려 한다. 푹 쉬는 게 이번 추석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